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 자유게시판
회원님들의 자유로운 글들이 율려를 이루는 방입니다....^!^


어느 독일인의 글
 한기식  | 2005·09·16 00:28 | 조회 : 3,530
당신은 감동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가.

이 이야기를 이해하기 위해 먼저 지도를 펴기 바란다.
아마 당신이 알고 있을 중국과 일본 사이에 한반도가 있고
그곳에 한국이라는 나라가 보일 것이다.

이야기는 이 조그만 나라의 어느 마라토너가 중심에 있다.
이 나라는 지도에서 보이는 바와 같이 중국과 일본이라는
두 무력에 의존하는 나라 사이에서

놀랍게도 2000년간 한번도 자주성을 잃어본 적이 없는 기적에 가까운 나라이다.
그리고 이럴 경우 이 한국인들은 나라 대신에 '민족'이라는 표현을 쓰기를 좋아한다.

어느 여름날 우연히 본 한장의 사진때문에 나는 이 나라,
아니 이 민족의 굉장한 이야기에 빠져들고 말았다.

1936년 히틀러 통치 시절, 베를린에서 올림픽이 열렸고
그때 두 일본인이 1위와 3위를 차지하였다. 2위는 독일인이었다.
헌데 시상대에 올라간 이 두 일본인 승리자들의 표정...
이것은 인간이 표현할 수 있는 가장 슬픈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이 불가사의한 사진....
무엇이 이 두 승리자들을 이런 슬픈 모습으로 시상대에 서게 했는가...
과거도, 그리고 현재도 가장 인간적인 유교라는 종교가 지배하는
이 나라 아니 이 민족은
이웃한 일본인(죽음을 찬미하고 성에 탐닉하는)에 대해 '영리한 원숭이'에 불과하다는
가치관을 가지고 있으며 불행히도 이 인간적인 품위를 중시하는 자부심 강한 민족이
이 원숭이들에게 '강간' 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는 침략,
즉, 식민지로 떨어지고 말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당시 대부분의 불행한 식민지의 청년들은 깊은 고뇌와 번민에
개인의 이상을 희생하고 말았고,
'손' 과 '남' 이라고 하는 두 청년들 역시 예외일 수는 없었다.
이 두 청년들은 달림으로써 아마도 자신들의 울분을 표출해야만 했는지도 모른다.
이 두 청년들은 많은 일본인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마침내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달렸을 것이다. 달리는 내내 이 두 청년들은 무엇을 생각했을까...

그들은 승리했고 시상대에 오를 수 있었지만 그들의 가슴에는 조국 한국의 태극기
( 대부분의 나라의 국기는 혁명이라든가 투쟁이라든가 승리 또는 위대한 황제의 문양인데 비해 태극기라는 이 국기는 우주와 인간과 세상 모든 것의 질서와 조화를 의미한다.)
대신에 핏빛 동그라미의 일장기가 있었고,

스탠드에 역시 이 핏빛 일장기가 올라가고 있었다.
이때 이 두 청년의 표정이란....
그들은 깊게 고개를 숙인 채 ....
한없이 부끄럽고 슬픈 얼굴을 어느 누구에게도
보이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이 뉴스를 전한 일본 검열하의
한국 신문 eastasia(동아일보를 지칭하는 듯)는
이 사진 속의 일장기를 지워버리고 만다.
이 유니크한 저항의 방법,,,

과연 높은 정신적인 종교 유교의 민족답지 않은가.
그런데 일본 정부는 이 신문사를 폐간시키고 만다.
이 우습고도 단순하면서 무지하기까지 한 탄압의 방법이란...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마침내 이 민족은 해방되고 강요당한 이데올로기에 의해
무서운 또 한 번의 전쟁을 치른 후,
한강의 기적 (한국인들은 지구상에서 일본인들을 게을러 보이게 하는 유일한 민족이다)
을 통해 스페인보다도 포르투갈보다도 더 강력한 경제적 부를 이루고 만다.

그리고는 1988년 수도 서울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데 이른다.
불과 50년...
태극기조차 가슴에 달 수 없었던 이 나라 아니 이 민족이
올림픽을 개최하고 만 것이다.

그리고 개막식,
성화를 들고 경기장에 들어선 작고 여린 소녀 마라토너로 부터 성화를 이어받은 사람은
그날 너무나도 슬프고 부끄러웠던 승리자,
"손" (손기정)이었다.

노인이 되어버린 이 슬픈 마라토너는
성화를 손에 든 채 마치 세 살 먹은 어린애와 같이 훨훨 나는 것처럼
즐거워하지 않는가!!

어느 연출가가 지시하지도 않았지만
역사란 이처럼 멋지고도 통쾌한 장면을 보여줄 수 있나 보다.
이 때 한국인 모두가 이 노인에게,
아니 어쩌면 한국인 개개인이 서로에게 얘기할 수 없었던 빚을 갚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극적이게도
서울올림픽 도중에 일본 선수단은 슬픈 소식을 들어야만 했다.
쓰러져 죽음을 기다리는 히로히토 일왕의 소식....

한국인들의 종교 유교는
인간, 심지어는 죽은 조상에게까지 예를 나타내는 종교이다.
이 종교의 보이지 않는 신이
인류 역사상 (예수나 석가도 해내지 못한) 기적을 일으킨 것이다.

나는 이 이야기가 여기서 끝이기를 바랬다.
이처럼 굉장한 이야기가 이대로 보존되기를 바랬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인들은 (이해할 수 없는 집념과 끈기, 그리고 폭력과 같은 단순함이 아닌)
놀라운 정신력으로 그들이 50년 전 잃어버렸던 금메달을 되찾고 만 것이다.

서울 올림픽이 끝나고 4년 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라톤에서 '황'이라고 하는 '손'
노인과 너무나 흡사한 외모의 젊은 마라토너가
몬주익 언덕에서 일본과 독일의 선수들을 따돌리고,
마침내 더 이상 슬프지 않은, 축제의 월계관을 따내고 만 것이다.

경기장에 태극기가 올라가자
이 '황' 은 기쁨의 눈물과 함께 왼쪽 가슴에 달린 태극기에 경의를 표한다.
그리고는 스탠드로 달려가

비극의 마라토너 '손' 에게 자신의 금메달을 선사하곤
깊은 예의로서 존경을 표한다...
'황' 을 가슴에 포옹한 '손' 은 말이 없다.

나는 이 이야기를 접하고는
인간에 대한 신뢰에 한없이 자랑스러움을 숨길 수 없었다.
인간이란,
이 한국인 아니 이 한국 민족처럼
폭력과 거짓과 다툼이 아니라
천천히
그러나 불굴의 의지로서 자신들의 고통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럼으로써
그것이 비극적인 눈물로 시작된 역사일지라도
환희와 고귀한 기쁨의 눈물로 마감할 수 있는 것이다.

역사상 어느 민족도 보여주지 못했던
인간과 국가와 민족의 존엄을
이 한국인 아니 한국 민족이 보여주지 않는가.

도서관에 달려가라,
그리고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시상대에 선 두 한국인의 사진을 찾아라...
당신은 그 순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인간이 될 것이다.


운영자3
민족이란 단어를 떠올리면 가슴이 저리는 사람들.. 나는 내가 한민족임이 너무도 고맙고 자랑스럽다.

05·09·16 15:42

한기식
이름이 '슈테판 뮐러'라는 사람입니다. 이글은 2001년에 쓰여 졌는데 월드컵까지 글을 적었다면 더 길어 졌을겁니다.

05·09·17 22:43

한기식
이분이 좀더 우리나라 역사를 알고 글을 썼다면 2000년이란 말을 안썼을 겁니다. 우리나라에 대해선 아는데 외국인이 저 정도면 지성이 있는사람입니다.

05·09·17 22:49

박용준
인터넷에서 가짜니 진짜니 하면서 말이 많았는데 정말로 이름까지 밝혀지니 반갑습니다. 한동안 저도 한국사람이 쓴 글인줄 알았습니다.

05·09·20 23:51

Lark
Walking in the prsenece of giants here. Cool thinking all around!

12·01·21 05:49 수정 삭제

syltgqzxmo
XKklyp <a href="http://akpsxyypxtxt.com/">akpsxyypxtxt</a>

12·01·21 17:06 수정 삭제

tjgzsbypsf
UkY2BE <a href="http://izryxjaxenky.com/">izryxjaxenky</a>

12·01·24 19:41 수정 삭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26  신라호텔, 도대체 뭐하는 작자들이랍니까. 2  홍익인간 11·04·13 3200
525  영양초등학교 단군상 복원운동 일인시위 1  홍익인간 06·04·14 3848
524  사료를 잃어버린 역사적 사건 3  홍익인간 05·11·09 3506
523  2014. 06. 27.(금) 2/4 분기 한민족사 연구회 학술회의  한중일 14·06·15 1048
522  9월 25일 " 고대국가 도읍지를 밝히며" 학술회의 2  한중일 13·09·22 1029
521  국학원 한 몽 일 국제학술회의 1  한중일 12·07·29 2449
520  국민강좌 ---신시고국 환웅족의 "해"사상 ---임재해 안동대 교수 --- 1  한중일 12·03·05 2264
519  일본이 1만년 한국역사를 2천년 역사로 조작한 증거(변조된 삼국유사) 1  한중일 12·02·19 2557
518  * 환단고기 출현의 역사적 배경 * 정경희 교수님의 국민강좌 안내  한중일 12·02·02 2638
517  안녕하세요. 새해 건강하시고 소원성취 기원합니다 8  한몸살점 08·01·07 4372
516  어느 몽유병환자....  한기식 06·02·07 3816
515  재한 유엔 기념 공원을 참배하며... 7  한기식 06·01·16 3525
51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병술<丙戌>년을 맞이하며...) 4  한기식 05·12·30 3681
513  민족 분단의 극복 문제 3  한기식 05·11·22 3493
512  고이즈미의 선택 1  한기식 05·11·02 3563
511  대지진 경고 - 지금 일본은 2  한기식 05·11·02 3737
 어느 독일인의 글 7  한기식 05·09·16 3530
509  언젠가는 동이의 역사가 되살아 나리라!!! 6  한기식 05·08·13 3601
508  이제 오픈 날이 얼마 남지 않았군요. 3  한기식 05·07·26 4392
507  오랜만 입니다. 3  한기식 05·07·09 4730
506  우담바라 6  한기식 05·07·15 4384
123456789102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