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셋째 : 말씀편 "우리들의 옛 말씀"

명언(名言)

제2장 「나」로 된 말씀


제1절
나 자신이 만물을 움직이는 사람은 얻었다 하여 기뻐하지 않고 잃어도 근심하지 않나니 넓은 땅이 모두 거니는 범위에 속하기 때문이니라. 그러나 만물로 나 자신을 부리는 사람은 어려움이 닥치면 반드시 증오하는 마음이 생기며 좋은 일이 있으면 또한 애착이 생기나니 이는 털끝만한 일에도 곧 자신을 얽매기 때문이니라.

제2절
나무는 뿌리로 돌아가기에 이른 뒤에야 꽃과 잎새가 헛된 영화임을 알 수 있고, 사람은 관 뚜껑을 덮기에 이른 뒤에야 자식과 재물이 아무 소용없음을 알게 되느니라.

제3절
남과 허물은 같이 할지언정 공로는 같이 하지 말아야 하나니 공로를 같이 하면 서로 시기하게 되느니라.
남과 환란은 함께 할지언정 안락을 함께 하지 말아야 하나니 안락을 함께하면 서로 원수가 되느니라.

제4절
남을 꾸짖는 마음으로 자기를 꾸짖는다면 허물이 적을 것이요, 자기를 용서하는 마음으로 남을 용서한다면 원만하게 사귀게 될 것이니라.

제5절
남을 꾸짖는 자는 허물있는 속에서 허물없음을 살피면 뜻이 평온할 것이요, 자신을 꾸짖는 자는 허물없는 속에서 허물있음을 구하면 덕이 쌓아질 것이니라.

제6절
남을 해치면 마침내 스스로를 잃고 세력에 의지하면 재앙이 따르나니 경계할 것은 마음에 있고 지킬 것은 기운에 있느니라.

제7절
남을 참소하고 비방하는 사람은 마치 조각 구름이 햇빛을 가리움과도 같아서 오래지 않아 절로 밝아지고, 아양떨고 아첨하는 사람은 틈으로 들어오는 바람이 살결에 스며듬과도 같아서 그 해로움을 깨닫지 못하느니라.

제8절
남의 속임수를 깨달아도 말로 표현하지 아니하고 남의 업신여김을 받아도 얼굴빛을 바꾸지 않는다면 이 가운데 무궁한 뜻이 있고 또 무궁한 수용이 있느니라.

제9절
남의 악함을 들을지라도 미워하지 말라. 참소하는 자의 분풀이가 아닐까 두려우니라. 또한 착한 말을 들을지라도 급하게 가까이 하지 말라. 간사한 자의 진출을 이끌어 주기 위함이 아닐까 두려우니라.

제10절
남의 작은 허물을 책하지 말며 남의 비밀을 드러내지 말며 남의 지난날 잘못을 생각하지 말라. 이 세가지는 덕을 기를 수 있으며 또한 해로움을 멀리 할 수 있느니라.

제11절
남의 잘못을 너무 심하게 나무라지 말라. 그 말을 받아서 감당할 수 있는가를 생각해서 할 것이며 남에게 착한 것을 가르치되 너무 높은 것으로 하지 말라. 그로 하여금 따를 수 있도록 하여야 하느니라.

제12절
남의 허물은 마땅히 용서해야 되겠지만 나의 허물은 용서해서는 안되며, 내 곤욕은 마땅히 참아야 하겠지만 남의 곤욕은 모른체하여서는 안되느니라.

제13절
남자가 가르침을 받지 못하면 자라서 반드시 미련하고 어리석어지면, 여자가 가르침을 받지 못하면 자라서 반드시 거칠고 소홀해지느니라.

제14절
낮은 데 살아본 후에야 높은 데 오름이 위태로움을 알고, 어두운데 있어본 후에야 밝음으로 향함이 너무 드러남을 알고, 고요함을 지켜본 후에야 움직임을 좋아함이 부질없음을 알고, 과묵을 기른 후에야 말 많음이 시끄러운 줄 아느니라.

제15절
내가 귀하다고 해서 남을 천하게 여기지 말 것이며, 내가 크다고 하여 작은 것을 업신여기지 말 것이며, 나의 용맹을 믿고서 상대방을 가법게 여기지 말아야 할 것이니라.

제16절
내가 남에게 공이 있으면 생각하지 말아야 하고 허물이 있으면 잊어서는 아니 되며 남이 내게 은혜가 있으면 잊지 말아야 하고 원한이 있으면 잊어야 되느니라.

제17절
내가 부모에게 효도하면 자식 또한 나에게 효도하나니 내가 먼저 효도하지 아니하고 어찌 자식에게 효도하기를 바랄 수 있으리오.

제18절
내 마음을 어둡게 하지 말며, 남의 괴로운 뜻을 다하지 말며, 물건의 힘을 다 쓰지 말지니, 이 세가지는 천지를 위하여 마음을 세우며 백성을 위하여 목숨을 세우며 자신을 위하여 복을 만드느니라.

제19절
내 몸은 하나의 작은 우주이니라. 기쁨과 성냄이 허물없고, 좋아하고 미워함이 법도있게 한다면 이는 곧 우주 이치에 순응하는 공부이며 우주는 하나의 거룩한 부모이니라. 백성의 원망함을 없게 하고 사물의 병듦을 없게 한다면 이는 정이 두터워 화목한 기상이니라.

제20절
내 몸을 바쳤거든 그 일에 의심을 두지 말라. 의심을 둔다면 내 몸을 바쳤던 뜻에 부끄러움이 많을 것이며, 남에게 은혜를 베풀었거든 그 보답을 바라지 말라. 그 보답을 바란다면 은혜를 베푼 마음부터가 잘못된 것이니라.

제21절
내 몸이 귀히 되어 남이 나를 받드는 것은 이 높은 관과 큰 허리띠를 보고 받드는 것이며, 내 몸이 천하여 나를 업신여김은 이 베옷과 짚신을 보고 업신여기는 것이니 그렇다면 본디 나를 받든 것이 아니니 내 어찌 기뻐 할 것이며 또한 나를 업신여긴 것이 아니니 내 어찌 노여워하리오.

제22절
냉철한 눈으로 사람을 보며 냉철한 귀로 말을 들으며 냉철한 뜻으로 느낌에 응하며 냉철한 마음으로 도리를 생각하라.

제23절
높은 데 오르면 사람의 마음을 넓게 하고 흐름에 임하면 사람의 뜻을 멀리하며 눈 오는 밤에 글을 읽으면 사람의 정신을 맑게하고 언덕에 올라 소리하면 사람의 흥을 돋구느니라.

제24절
눈과 귀로 보고 들음은 바깥의 도적이 되고 정욕의 의식은 안의 도적이 되느니라. 다만 주인이 되는 마음의 근본이 맑게 깨어서 뚜렷이 한가운데 앉아 있으면 도적이 곧 화하여 한집안 식구가 되느니라.

제25절
눈 내리는 밤이나 달 밝은 하늘을 대하면 심경이 문득 맑아지고 봄 바람이나 따사로운 기운을 대하면 뜻이 또한 절로 부드러워지나니 자연의 조화와 사람의 마음은 저절로 어울려서 하나되어 틈이 없느니라.

제26절
눈앞에 닥치는 모든 일은 만족하면 선경이요, 만족을 모르면 세속이니라. 세상에 나타나는 모든 원인은 잘 쓰면 생기가 되고 잘못 쓰면 살기가 되느니라.

제27절
눈을 경계하여 남의 그릇됨을 보지 말고, 입을 경계하여 남의 단점을 말하지 말고, 마음을 경계하여 스스로 탐내고 성내지 말고, 몸을 경계하여 악한 벗을 따르지 말고, 쓸데없는 말을 망녕되이 말하지 말고, 나와 관계없는 일을 망녕되이 하지 말아야 하느니라.

제28절
늙어서 생기는 병은 모두 젊었을 때에 부른 것이고, 집안이 쇠퇴한 뒤의 재앙은 모두 번성할 때에 지은 것이니라. 그러므로 한창 번성할 때에 밝은 이는 더욱 두려워하느니라.

제29절
늙어서 젊음을 보면 바삐 달리고 서로 다투는 마음을 없이 할 것이요, 초라해저셔 화려함을 보면 사치하고 호화로운 생각을 끊을 것이니라.

제30절
능히 세속을 벗어나면 이것이 바로 신선이니라. 짐짓 뜻을 지어 신기함을 숭상하는 자는 신선이 되지 못하고 괴이한 사람이 되느니라. 세속의 더러움에 섞이지 아니하면 이것이 바로 결백함이라. 세속을 끊어서 결백하고자 하는 것은 결백이 되지 못하고 과격이 되는 것이니라.



셋째 : 말씀편 "우리들의 옛 말씀"

말씀편-명언(名言)
제1장 "가"로 된 말씀  | 제2장 "나"로 된 말씀  | 제3장 "다"로 된 말씀 |
제4장 "마"로 된 말씀  | 제5장 "바"로 된 말씀  | 제6장 "사"로 된 말씀 |
제7장 "아"로 된 말씀  | 제8장 "자"로 된 말씀  | 제9장 "차"로 된 말씀 |
제10장 "하"로 된 말씀 |
말씀편-격언(格言)
제1장 말에 대한 말씀  | 제2장 인생에 대한 말씀  | 제3장 집안 일에 대한 말씀 |
제4장 사회생활에 대한 말씀  | 제5장 교육에 대한 말씀  | 제6장 세상 이치에 대한 말씀 |
제7장 마음가짐에 대한 말씀  | 제8장 행위에 대한 말씀  | 제9장 세상살이에 대한 말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