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단고기桓檀古記

한단고기의 해제

[주해보기]


이 한단고기는 이 땅이 식민지시대로 접어든 후인 1911년에 운초(雲樵) 계연수(桂延壽)라는 분에 의해서 편찬되었다. 그 내용은 삼성기와 단군세기, 북부여기 그리고 태백일사의 4종의 사서(史書)를 하나로 묶은 것이다.(설명)1)

삼성기는 신라의 승려인 안함로와 행적이 확실치 않은 원동중이 쓴 것<지은 것 : 撰>을 각각 상권과 하권으로 구분하여 합친 것이니, 한인, 한웅시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우리 민족의 시발인 한국시대의 한인으로부터 7세 단인까지 3301년의 역사와 신시시대의 한웅으로부터 18세 단웅까지 1565년의 역사를 압축한 것이다. 하권에는 신시역대기가 덧붙여 있다.

단군세기는 고려시대에 살았던 행촌선생 이암 문정공이 전한<엮은 것 : 編> 책으로, 아사달에 도읍하여 조선이라는 나라 이름을 사용한 단군님들의 이야기를 싣고 있다. 1세 단군 왕검으로부터 47세 단군 고열가까지 2096년 동안 각 단군의 재위 기간에 있었던 주요 사건들을 편년체로 기록했다.

북부여기는 고려말의 학자인 범장이 전한<지은 것 : 撰> 책이다. 국사책에서의 고구려 건국 연대는 B.C. 37년으로 되어 있으나, 실상 고구려의 건국연대는 이보다 두 갑자(120년) 내지는 세 갑자(180년)가 앞선 것으로 생각되는데, 몇 가지 기록상의 공통점 등으로 보아 이 북부여기가 바로 고구려의 전신을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 상권, 하권, 가섭원부여기로 구성되는데, 시조 해모수로부터 6세 고무서까지의 204년과 가섭원부여 108년의 역사이다.

태백일사는 연산군과 중종 때의 학자인 이맥이 전한<엮은 것 : 編> 책으로, 이 한단고기의 압권을 이루는 부분이니, 한국(桓國), 신시시대(神市時代)로부터 고려에 이르는 내용을 담고 있다. 즉 여기에는 삼신오제본기, 한국본기, 신시본기, 삼한관경본기, 소도경전본훈, 고구려국본기, 대진국본기, 고려본기가 포함되어 있는데, 삼한관경본기에는 마한세가 상, 하와 번한세가 상, 하가 담겨있다. 특히 소도경전본훈은 천부경과 삼일신고를 실어, 우리 민족의 정통적 종교와 철학 및 문자를 소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시된다.

이 한단고기는 고대 우리 나라의 역사를 중심으로 신앙, 풍습, 정치, 경제, 철학, 교육, 지리, 예술 등에 관한 풍부한 자료가 담겨져 있으며, 조국에 대해서도 수많은 생각해봐야 될 점들을 제시하고 있다. 일례를 들면 주체의식의 입장에서 볼 때, 늘 우리의 귀에 익어온 발해라는 이름도 본명이 대진국(大震國)으로 돌아가야 될 것이다. 왜냐하면 발해라 함은 남이 부르던 이름일 뿐, 사실은 대진국임을 한단고기는 입증하고 있음이다. 한 가지 더 예를 들면, 우리는 우리의 임금을 왕이라고 말해왔다. 그 왕이라는 칭호는 제후들에게나 사용하는 것으로서 역사 교육을 통해 우리는 제후 나라의 백성이라고 암시 받아 왔던 것이다. 그러나 보라. 한단고기의 어디에 왕의 칭호가 있는가? 엄연히 고려시대까지 내내 칭제건원(稱帝建元)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