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깨달음으로 가는 사상철학



신명(道)을 이루는 소음인


소음인의 신대비소한 체질적 장부의 허실과 그에 따른 심성이 달리 발현되므로 신명을 이루는 방법 또한 다른 세가지 체질과는 근본적으로 다르게 접근 해야한다.
신大비少한 소음인은 신장의 기운이 몸을 지탱하는 근원이 된다.
신장의 그릇이 가장 크므로 신국(신장과 그 부속장부인 방관,둔부,생식기등)에 가장 많은 에너지가 우선적으로 공급된다. 그 다음이 간장이다. 건강한 소음인이라면 필요 이상으로 큰 신장보다 비교적 정상적인 크기를 갖고 있고(음양화평지인의 기준에서)건강을 지켜주는 핵심장부이다.
다시말해 해독과 저장의 기능을 주관하는 간에 문제가 생겼다면 집안의 기둥뿌리가 흔들리는 격이므로 돌아올수 없는 다리를 건너간셈 이어서 중병이다.(잘낫지도 않고 완치가 어렵다.)또한 언젠가 언급한데로 간신동원肝腎同原(간과 신장은 근원이 같다.즉 불가분의 관계이다.)이므로 가장 큰 주장기인 신장에까지 무리를 주게되므로 더욱 그러한 요인을 갖고있다. 더욱이 비허로 인한 체질적 특성으로 위장이 작아 소화,흡수기능에 문제를 잘 일으켜서(몸이 허약한 소음이라서)간장의 문제는 종종 몸 전체를 흔드는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그 다음이 폐, 위장 순으로 크기가 작다. 감기도 잘 걸리고 잘 체하기도 한다. 어려서부터 병약하다 보니 늘 조심하게 되고 까다로운 성격으로 성장하기가 쉽게 된다는 이야기다.
정리하면, 기운이 공급되는 순서랄까 장부의 질서체계라고나 할까 그런 것의 대소는 신장>간장>폐>위장 으로 정해진것이 소음인 이므로 생식기를 포함한 신국이 트실해서 골반, 둔부가 특히 발달하게 되는 것이다. 신장은 정精을 통해서 작용을 한다.
정해精海(정액과 정미로운 물질로 가득찬 에센스의 바다)인 볼기(둔부)엔 혼백魂魄이라는 얼중 魄의 거처이다. 백은 왕성한 기력과 풍부한 정액을 바탕으로 인체 기능과 생산활동을 주관하므로 방략防略(일을 계획하고 집행하는 방법과 계략)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소음인과 방략에는 욕심이라는게 숨어있다. 욕심이 있으면 물건을 반드시 훔치게 된다. 남의것을 몰래 가져오고 내것이 아닌것을 탈취해 내것을 삼는 심뽀를 고쳐야 한다.
그래서 오악지심(나쁜것을 싫어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한곳에 처하기 좋아해서 밖에 나가려 하지않고 내성적이며 여성적인 것을 지향함을 개선하며 잘난체 하는 마음을 유순히 한다면 천성天性(선천적으로 타고난 서로를 위하는, 변치않는 마음 : 本心)을 펼치며 잘 살수 있을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선심善心과 사심邪心을 갖고 태어나 찧고빻고 고뇌하면서 살아간다.(서로를 위하고 올바르게 살아가려는 마음이 선심이고 자신만을 생각하는 마음이 사심이다.) 이 사심을 극복하여 스스로 알게된(터득한)것을 명命이라고 하는데 사심이 감정으로 나타나는 것을 극복하여 선심을 갖게 되면 정명精命(사람들이 서로를 위하며 살아 가도록 가르침을 줄수 있는 능력)을 실천하게 되어 신명身命을 이룰 수 있게된다. 또한 신명을 태심怠心(자신의 안일만을 위해 쓰는, 세상에 널리 쓰이지 못할 신명)없이 실천 할수 있으면 후손에게 물려질 큰 몸가짐의 신명(존재가치를 발현하여 업을 이룸)즉 도道를 이룰 수 있게 된다.
쉽게 이야기 해서 타고난 신대비소의 단점을 극복하고 심신이 건강한 삶을 사는 것은 물론, 도를 닦아 신인이 될수도 있는 것이다.(가장 직접적으로 나에게 맞는 방식으로 성장해서)천성의 능력을 널리펼치는 道人(善人)들에 의하여 예로 부터 기틀이 세워지고 대대로 이어져 내려온 '인간세상의 궁극적인 기틀'을 천기天機라고 하는데 사상체질인 모두가 이에 기여 하였다. 즉 인간계 구성원 모두가 이 세상의 기틀을 만든 장본인 이므로 어쩔수 없는 책임과 의무를 갖는다는 얘기다.
소음인의 선심인 락성樂性(락:가족,씨족과 어울려 나누고 생산하며, 서로 보호함을 즐거워 함)은 온건한 장부인 간에서 비롯된다. 타고난 천성인 락성을 잘 펼치는 것과 간담의 건강과는 불가분의 관계라고 할수있다. 즉 천성을 잘 펼치지 못해 간담에 병이 생겼다면 남을 탓할게 아니라 자신의 마음가짐에 촛점을 두어야 한다. 소음인의 지방知防은 락성을 널리 펼치고자 하는 마음가짐으로 말미암아 입口에 갖추게 된 '세상 사람들이 서로 보호해 주면서 살아가게 할수있는 능력'을 널리 펼치는 '어진 기틀'을 말한다.
다시말해 간의 기운을 잘 다스려 건강을 되찾고, 무리와 더불어 단합하려는 노력을 기울여 참다운 기쁨도 얻게 되며 올곧은 수행을 할수있다.
정리하면, 소음인을 더욱 소음인답게 하는 근원에너지인 정精은 몸을 주관하는 인자 즉 기氣에 에너지를 빼앗기기 쉽상이고 몸의 구성체인 血는 늘 부족해 달리게 된다. 인체의 메카니즘에서 에너지가 떨어질려고 할 때 가장 큰 장부인 신장에서 기운을 가져가지 않고(집이 무너지게 할수는 없으므로)온건한 장부인 간에서 가져다 쓰게 된다. 이러한 상태는 다시말해 허약한 두장부(폐와 위장)가 이미 에너지 고갈에 이르렀거나 병약한 상태에 봉착해 있기 일쑤다. 즉 온건한 장부인 간을 잘 간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간이 최후의 저지선이라고 할수 있으므로 넘치거나 모자라는 그릇을 가진 다른 장부보다 관리를 잘하는 것이 곧 천성을 펼치는 지름길이 되는 것이고 몸을 다스리는 요령을 알게 되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대로 간에 이미 병이 났다면 마음 가짐을 바꿔야 한다.약 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마음을 바꿔가면 병도 고치고 수행 또한 깊어진다.
그래도 온건한 장부에 병이 난걸 다행으로 여겨야 한다.
주 장기인 신장에 병이 나면 몸전체가 무너지게 된다(곧 죽게된다) 만약 우주의 주재자(창조주)가 있다면 필요한 사람은 살려놓지 않을까?(쓸모가 있어서 병이 났다고 보는 것이 났겠다) 아파본 사람이 아픈사람 심정을 안다.온건한 장부인 간의 병을 원래데로 되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죽지 않는다. 간에 병이난 소음인 들이여 빨리 낫고싶으면 심뽀를 고쳐보라 그리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천성을 계속 펼쳐 나가다보면 신일 합일에도 이를수 있지않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