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깨달음으로 가는 사상철학



신명(道)을 이루는 태양인


태양인은 장부의 체질적 허실과 그에 따른 심성이 다르므로 신명을 이루는 방법 또한 다른 세 체질과는 근본적으로 다르게 접근해 나가야 한다.
폐大간小한 태양인은 폐의 기운이 몸을 지탱하는 근본이 된다.
폐가 가장 크므로 폐가 우선적으로 그리고 가장 많이 에너지가 공급된다.
그 다음은 비장(위장)이다. 건강하다면 위장은 필요 이상으로 큰 폐보다는 비교적 정상적인 크기(음양 화평지인의 기준으로 보면)이고 건강을 지켜주는 핵심장부이다.
다시 말해 소화기관인 비위에 문제가 생긴다면 집안의 기둥뿌리가 흔들리는 격이므로 돌이킬수없는 병에 걸릴 수도 있다.(다시 돌아 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 간격이다.잘 낫지 않는다) 그다음은 신장이다.신장은 간의 기능과 밀접한 관계(肝腎同原)가 있어 간이 작은 태양인은 신장의 그릇이작아 기능도 떨어진다.
허리부위에 위치한 간과 신장이 모두 작아 4체질중 가장 허리가 잘록하고 약하다.
정리하면, 기운이 공급되는 순서랄까, 장부의 질서체계 라고할까 그런 의미의 배열은 폐>비>신>간이 되므로 폐가 발달한 태양인이 신神을 통해 작용하는(나타내는)능력을 크게 갖게 되는 것이다.
신의 거처는 머리이다.머리는 지혜를 먹고 살이 찐다.
머리가 큰 태양인은 당연히 頭部(머릿골)에 펼쳐지는 이해貳海(살찐바다: 이貳 라는 것은 육체적인 살이 아니고 지식과 견문을 말함)가 발달하게 된다.
타고난 우수한 식견을 제멋대로(명예와 이익에 빼앗기기 쉬움) 하지 않고 남을 헐뜯는 비방,음담패설 등을 경계하는 오악지심(나쁜 것을 경계하는 마음)을 가지면 천성天性(선천적으로 타고난 서로를 위하며 변치 않는 마음가짐:本心)을 펼치며 잘 살수 있다.
사람은 누구나 선심善心과 사심邪心을 갖고 태어나며 일생을 살아간다. (서로를 위하며 올바르게 살아가려는 마음이 선심이고 자신만을 생각하는 마음이 사심이다.) 이사심을 극복하여 스스로 알게 된(터득한)것을 명命이라고 하는데 사심이 감정으로 들어나는 것을 극복하여 선심을 갖게되면 정명精命(사람들이 서로를 위하면서 살아가게 할 수 있는 능력)을 실천할 수 있게 되어 신명身命을 이룰수 있게 된다.
신명을 태심怠心(자신의 안일만을 위해 쓰는, 세상에 널리 쓰이지 못할 신명)없이 실천하면 후손에게 물려질 큰 몸가짐의 신명(존재가치를 발현하여 업을 이루는 것) 즉 도道를 이룰수 있게 된다.
쉽게 얘기해서 타고난 폐대간소의 단점을 극복하고 심신이 건강한 삶을 사는 것은 물론, 도를 닦아 신인이 될 수도(가장 직접적이고 지름길을 걸어서)있다는 것이다.
천성의 능력을 널리 펼치는 도인道人(선인善人)들에 의하여 예로부터 세워져 대대로 내려온 ‘인간세상의 궁극적인 기틀’을 천기天機라고 하는데 사상체질인 모두가 이에 관여하였다.
즉 인간세상의 구성원 모두가 인간세계의 기틀을 만들었으니 누구나 이를 지키고 가꾸어 야할 의무와 책임을 가지는 것이다.
태양인이 선심인 애성哀性(애성:역사적 현상과 사람들이 서로 속이는 것을 슬퍼하는 천성)은 온건한 장부인 비(위장)에서 비롯된다.
타고난 천성인 애성을 잘 펼치는 것과 위장(소화기 계통 : 비)의 건강과는 불가분의 관계다. 즉,천성을 잘 펼치지 못해 병에 걸리는데 위장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심각하다.
태양인의 천시天時는 애성을 널리 펼치고자 하는 마음가짐으로 말미암아 귀耳에 갖추게 된 '세상사람들이 서로 속이지 않으면서 살아가게 할 수 있는 능력'을 널리 펼치는 <지혜로운 기틀>을 말한다.
다시 말해 비장기능을 잘 다스려 건강을 되찾고 제도적 집단관계를 잘 유지 하려면 독불장군 같은 성격을 유순히 하고 생소한 사람과의 사귐을 즐겨 붙임성 있게 하면 된다.
정리하면, 태양인의 신神은 몸을 유지하는 혈血에 빼앗기기 쉽고, 신의 원료인 기氣는 늘 부족하게 된다.
몸을 유지하는 에너지 원이 고갈되려고 하면 가장 큰 장부인 폐에서 기운을 가져가려 하지 않고(집이 무너지게 할 수는 없으므로)가장 튼튼한 장부인 위장(비장)에서 끌어갈려고 한다.
그러나 위장에 기운이 고갈되기전 이미 신장과 간장은 기운이 달리고 약해져 있기 마련이다.
즉 온건한 장부인 위장을 잘 간수해야 한다. 이미 병이 났다면 앞서 언급 한대로 마음가짐부터 바꿔야 한다.
약도 먹어야 하지만 마음가짐을 바꿔나가면 병을 고치고 수행도 할수있다.
폐계통(피부, 대장)에 병이 나서 깊어지면 곧 죽을수도 있다.(집이 무너졌으므로) 그래도 온건한 장부인 소화기에 병이난걸 다행으로 생각해야 할 필요도 있다.
아닌말로 우주에 절대자(창조주)가 있다면 큰일 할 사람은 살려 놓을 것이다.(?필요하니까) 허약한 장부는 병이 잘 난다. (병이 잘 난다는 것은 잘 낫기도 한다는 말도 된다.신장과 간장은 그릇이 작아 잘 아프니까 즉시 치료해서 오히려 큰 병이 올 확률이 적다.) 위장에 병이 난 태양인은 빨리 치료 하려면 심뽀부터 고치도록 해야한다.
그리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천성을 펼쳐 나가면 도를 이룰수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