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민족의 정신관



가신신앙 [家神信仰]


가신은 집을 단위로 하는 가족의 번창을 돕고 액운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신들이다. 가신은 집 곳곳에 있어 외부에서 들어오는 위험으로부터 가족을 보호하고 행운을 준다고 믿는다. 가신의 종류와 기능은 다음과 같다.

성주
집 전체를 수호하는 동시에 가장을 보호하는 신이다. 가장이 집안을 대표하듯이 성주도 가택신의 대표라고 할 수 있다. 백지에 돈과 실을 묶거나 여러 겹으로 접은 한지, 또는 쌀이 담긴 단지 등을 대들보나 대청마루에 모신다. 그러나 이는 신체가 아니라 성주신의 영이 깃들여 있는 상징물이거나 신에게 바친 제물이고, 신체는 집 전체로 보아야 할 것이다.

삼신
자손의 생산과 건강을 돕는 신으로 지왕단지, 삼신바가지라고 하여 쌀과 실 등을 넣고 안방에 모신다. 순산을 한 뒤나 아이가 아플 때는 삼신상을 차려놓고 무당이나 주부가 비손한다.

조상신
조상단지, 제석 등으로 부른다. 안방의 시렁에 쌀을 담은 작은 단지를 신체로 모시는 것이 일반적이다. 조상단지의 쌀은 햇곡식이 나올 때마다 갈아주는데 이 쌀은 반드시 가족들만 먹음으로써 혈연을 보호하는 성격이 강조된다.

조왕신
불의 신이면서 부엌을 관장한다. 신체는 종지에 담긴 물이며, 부뚜막 위에 모시는데 아침마다 물을 갈아준다. 불은 모든 부정을 가시어 신성하게 하고 생명력을 불어넣어 주며 또한 며느리가 불씨를 꺼트리면 집안이 망한다는 이야기가 있듯이 가운의 상징이기도 하다.

터신
뒷곁이나 장독대에 쌀을 담은 단지를 놓아 신체로 모시며 집터를 관장하는 신이다. 토지신 ·터주신 ·철륭 ·용단지라고도 한다.


재운을 관장하는 신이다. 신체는 뱀이나 족제비가 보편적이고, 두꺼비 ·사람도 업으로 모시는 경우가 있다. 곳간 안 단지의 쌀, 뒤란의 짚주저리, 장작더미 속에 업이 깃든다고 믿는다. 업이 나가면 좋지 않다는 속신이 있다.

대문신
특별히 문신이 있다고 믿는 지역은 제주뿐이고 외부와 연결되어 있는 대문에는 잡귀를 물리기 위해 비방을 한다. 호랑이 뼈나 게 등을 걸어 잡귀의 침입을 막고 ‘입춘대길(立春大吉)’ 등의 글씨를 써붙여 복을 청하기도 한다.

외양신
소와 말을 보호하는 신이다. 외양간에 구멍뚫린 돌을 매달거나 백지를 달아 신체로 모신다.

뒷간신
변소각시라고도 부르는 젊은 여신이 있다고 믿어왔는데 다른 가신과는 달리 이 신의 눈에 뜨이면 탈이 난다고 부정적인 성격으로 생각했다.

기타
우물에는 용왕신, 도장에는 도장지신, 마당에는 노적지신, 장독대에는 장독지신이 있다고 믿었다. 특히 장독대는 2월 영등에 풍신할머니가 내려오는 장소로 신앙된다.

이처럼 집에는 곳곳마다 신이 좌정하여 인간의 행·불행을 관장하기에 정기적으로 제례를 올려 신들을 대접한다.
가장 보편적인 것은 정초에 하는 안택과 가을에 하는 고사이다. 무당이 주관하거나 주부가 중심이 되어 행하는 안택은 좋은 날을 받아 제물을 장만한다. 메와 시루떡·삼실과·과일·나물·술 등으로 제물을 차려놓고 먼저 마루에서 성주신을 모신다. 성주신에게 제물을 대접한 뒤 비손하면서 절하고 식구수대로 소지를 올린다. 이어 안방에서 다시 제물을 차려 조상을 대접한다. 조상메는 큰 양푼에 가득 밥을 푼 뒤 조상수만큼 숟가락만 꽂는다.

부엌으로 나가 조왕신을 모시고 마당에서 서낭신에게 망제를 올린 후 소를 키우는 집에서는 외양간 앞에 모셔놓은 구능신을 모시는 것으로 안택을 마친다. 집을 새로 짓거나 이사를 가면 반드시 성주를 위해 고사를 올리거나 굿을 한다. 성주고사는 무당을 청하되 비손으로 하는 것이고 성주굿을 할 때는 집을 지은 목수들을 불러 무당과 함께 지경다지는 흉내를 내고 성주풀이 무가를 부른다. 그리고 백지나 쌀독 등의 성주신의 상징을 만들어 대들보에 모신다.




주)출처 미상의 위 본문을 본 사이트의 취지(비영리, 역사 계몽 등)를 감안, 자료의 출처 및 저작자를 부득이 밝히지 못하고 기재한 점에 대하여 글의 저작자에게 깊은 양해를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