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민족의 정신관



서낭당


서낭당 서낭신을 제사하는 제단을 말한다.
지방에 따라서 할미단[老姑壇:전남]·천왕단(天王壇:경북)·서낭단[城隍壇:경기·황해도]·국사단(國師壇:평안도)·국시당(함남) 등 여러 가지의 명칭이 있다. 서낭신은 토지의 부락(富樂)을 수호하는 신으로서 최근까지 가장 널리 제사지내던 신이다. 보통 고갯마루, 큰길 가, 부락 입구, 사찰 입구 등에 위치하며 그 표시로는 작은 돌을 무더 기로 쌓아 놓고 가까이에 나무(神樹)가 있다. 이 나뭇가지에는 아이들의 장수를 위해 걸어 놓은 헝겊 조각, 상인이 이재(利財)를 꾀하기 위해 단 짚세기, 신랑·신부가 새집으로 옮길 때 부모계의 가신이 따라오지 못하도록 신부가 자기 옷을 찢어서 걸어 놓은 건색 헝겊 조각 등이 걸려 있다.
흔히 통행인은 나그네길을 안전하게 하기 위해 돌을 주워서 단 위에 던지거나 침을 뱉는데 이것은 도로를 배회하는 악령의 해를 피하기 위함이며 또 이때 자기가 원했던 바를 마음속으로 또는 소리내어서 기원하기도 한다. 서낭신은 무당의 신이기도 하므로 이 단에서는 무당들에 의해 여러 가지 새신(賽神) 행사가 행하여졌다.
서낭[城隍]이라는 명칭은 고대 중국의 성읍(城邑)을 수호하는 신인 성지신(城地神)에서 유래된 것으로서 육조(六朝) 때부터 '성황(城隍)'이라고 불렀으며 당대(唐代)를 거쳐 송대(宋代)에 크게 성하였다.
우리나라에는 고려 때에 전래되었고 조선시대에 와서 크게 성행하였는데 제일(祭日)은 지방에 따라 다르나 대개 음력 보름에 부락 공동제로 지내며 재액을 당한 사람은 개인적으로도 지낸다. 현재는 그 자취만이 약간 남아 있을 뿐 별로 관심의 대상이 되지 못하고 있다.



한민족의 정신관



배서당


배서낭은 배의 주신(主神)이다.배를 관장하여 바다에서 배사고를 막아주고 선원들의 생명을 지켜주며 풍어를 주는 신으로 신앙한다. 충남 ·전라 ·경상 ·제주 등의 지역에서는 배서낭을 모시고 강원도에서는 배를 집과 같은 것으로 상념하여 배성주를 모신다.배서낭의 신체는 주로 기관실에 모셔놓는데 한지에 북어를 묶은 것, 직사각형으로 접은 한지에 삼색실로 묶어놓은 것, 여자의 화장도구 등이 있다. 서해안에서는 신체를 모시지 않은 경우 기폭에 상(上)자를 쓴 서낭기를 중요하게 위한다.배서낭은 대부분 여신이다. 이는 바다를 관장하는 용왕이 여신인 것과 상통한다.
신체는 별신굿을 하거나 뱃고사를 모실 때마다 새 것으로 바꾼다.



한민족의 정신관



본향당 [本鄕堂]


제주도 마을의 토지와 주민의 제반 사항을 차지하여 수호해 주는 신을 모신 서낭당을 말한다. 인가에서 떨어진 조용한 곳에 돌담을 두르고 나무를 모시거나 나무와 당집을 함께 모신 형태가 가장 보편적이다. 본향당은 마을마다 반드시 하나씩 있고 해마다 신과세제(神過歲祭)를 모신다.
신과세제는 산 사람에게 세배를 하듯 마을주민들이 정초에 본향신에게 바치는 의례이다. 마을 전체가 준비하는 제물 외에도 주민들이 각자 집에서 떡과 과일 ·해물 ·메 등으로 제물을 차려와 당 안에 차려놓으면 당굿이 시작된다. 먼저 당매인 심방이 초감제로 신들을 청하고 모든 주민들의 성명을 고하는 예명올림이 행해진다.
본향다리는 특별히 본향신을 모시는 굿이다. 신이 좌정하면 마을을 대표하는 삼헌관이 배례하고 소지(燒紙)를 올린다. 신을 따라온 군졸들을 대접하는 삼천군병 사귐과 마을 도액을 막는 굿을 한 뒤 주민들은 심방에게 일년 운수를 묻는다. 도진으로 신들을 돌려보내는 것으로 마친다.





주)출처 미상의 위 본문을 본 사이트의 취지(비영리, 역사 계몽 등)를 감안, 자료의 출처 및 저작자를 부득이 밝히지 못하고 기재한 점에 대하여 글의 저작자에게 깊은 양해를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