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민족의 정신관



거리제


마을의 안녕을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를 통칭한다.
대개 음력 정월 대보름 직전에, 마을 어귀나 큰 거리 등 사람들의 발길이 많은 곳에서 부정 을 막아 마을에 큰 탈이 없기를 비는 뜻에서 지낸다.
마을에 따라 의식의 절차나 금기(禁忌) 사항이 다른데, 진행 절차에 따라 유교식 제사와 무 속적(巫俗的) 방식의 굿으로 구분된다.
유교식 거리제의 한 예인 충남 청양군 사양면(斜陽面) 온암리(溫岩里)의 마을제사는, 제주 (祭主) 3사람이 중심이 되어 걸립(乞粒)으로 제비(祭費)를 마련해 술·과일·떡 등의 제물을 준비하고, 마을 어귀에 차일을 쳐서 제장(祭場)을 만든다.
제일(祭日) 낮에는 집집에서 땔나무 한 짐씩을 가져와 동화대(洞火臺)를 만든다. 또한, 4∼ 5m 되는 장대에 짚과 잣나무가지를 고르게 둘러싸고 새끼로 묶어 동아대를 만든다. 동아대 끝에는 세 갈래의 동아줄을 길게 매어 늘어뜨리고, 이것을 잡아 끌어서 일으켜 세운다.
제물 진설이 끝나면 농악이 연주되고 제사가 시작된다. 독문(讀文)·헌작(獻爵) 등의 순서가 끝나면 한 사람이 동화대 꼭대기에 올라가 불을 붙이고 내려온다. 이것이 타는 동안 제물을 나누어주고 가무(歌舞)가 벌어지며, 온 마을사람이 즐기고 먹으면서 그 해의 안녕을 빈다.
특히 타다 남은 동화대가 넘어지는 쪽으로 온갖 잡귀가 모여든다고 해서, 모두 자기 집 쪽 으로 넘어지지 않기를 기원한다.



한민족의 정신관



걸립굿


마을의 공공기금이 필요할 때 동제(洞祭)와 같은 절차를 밟아 돈과 쌀을 거두는 굿을 말한다.
형태는 마을에서 하는 굿, 절에서 하는 굿, 무당이 하는 굿 등이 있다. 마을에서 하는 걸립 은 주로 정월 대보름 전후, 추석 전후에 하며 마을사람이 직접 농악대를 꾸며, 농악을 치며 집집을 방문하여 돈과 쌀을 거두는 것인데, 경우에 따라서는 기예가 뛰어난 농악수들이 모 여 직업적으로 걸립 행위를 하기도 한다. 이 걸립 농악대를 걸립패라고 한다.
걸립굿의 순서는 지방에 따라 다르나 대개는 문굿·들당산굿·샘굿·집돌이·날당산굿 순으 로 짜여 있다.
문굿은 걸립패가 마을에 들어가기 전에 기예를 보여 주기 위해 치는 농악이며, 들당산굿은 걸립패가 마을에 들어간 뒤 마을의 당산(堂山)에서 치는 농악이다. 샘굿은 마을의 공동 우물 에서 치는 농악이며, 집돌이는 집집을 돌며 집안 고사굿을 치는 농악이다. 집돌이의 순서는 문굿·샘굿·마당굿·조왕굿·터주굿·장독굿·고방굿·성주고사·인사굿의 순인데, 지방에 따라 집안샘굿·마구간굿·고방굿·꿀통굿 등 온 집안에 고사굿을 치기도 한다.
문굿은 걸립패들이 집안에 들어가기 전에 문간에서 치는 농악이고, 샘굿은 집안의 샘가에서 치는 농악이며, 마당굿은 농악대가 마당에서 여러 가지 기예를 벌이는 농악이고, 조왕굿은 부엌에서, 장독굿은 장독에서, 고방굿은 광에서, 터주굿은 뒤꼍에서 치는 농악이다. 성주굿은 마루에 차려 놓은 고사상 앞에서 소리꾼이 고사소리를 불러, 그 집안의 내복(來福)을 비는 의식이며, 인사굿은 농악을 마치고 떠나며 치는 농악이다.
걸립패가 집안에 들어오면 주인은 고사상에 쌀과 돈을 제물로 얹어 놓는데, 이 돈과 쌀은 걸립패의 공금으로 쓰인다. 집집의 고사굿을 치다가 밤에는 마을 사람들에게 걸립패 특유의 장기를 보여주는 판굿을 벌인다. 마을에서 고사굿을 끝내고 나올 때 날당산굿을 치고 떠난다.

걸립굿은 특수한 목적을 위하여 벌이는 경우도 있다. 이를테면, 절을 새로 짓거나 중수할 때 는 절걸립패, 나룻배를 새로 건조할 때는 나루걸립패, 서당을 새로 지을 때는 서당걸립패, 다리를 새로 놓을 때는 다리걸립패 등이 굿을 벌이는데, 여기서 거둔 돈과 곡식으로 필요한 비용에 충당한다.



한민족의 정신관



두린굿


제주도에서 정신병을 치료하기 위해 벌이는 굿.
명칭은 ‘미치다’의 제주 사투리인 ‘두리다’에서 나왔다. 이 굿은 정신이상이 어떤 악령 (惡靈)에 빙의(憑依)되었기 때문이라고 보아 그 악령을 알아내어 내쫓고 다시는 가까이 오 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행해진다.
먼저 제장(祭場)에 밥, 떡, 과일류, 채소류, 술 등의 제물이 갖춰지면 온갖 무구(巫具)를 갖춘 심방 4, 5명이 악기의 장단에 맞춰 노래하고 춤추는 것으로 굿을 시작한다.
제의는 다음의 순서로 진행된다.
① 초감제:춤과 노래로 시작하여 지리, 역사적 해설을 하고 제의의 날짜, 장소, 연유를 신에게 고한 다음 신들을 강림시켜서 제물을 권하고 치병을 비는 과정을 전개한다.
② 석놀림과 춤취움:석놀림은 신들을 즐겁게 놀리는 제차(祭次)이다.
심방의 서우젯소리에 맞추어 가족과 구경꾼들이 즐겁게 춤을 춘다. 이때 반드시 환자를 젯상 앞에서 춤추게 해야 한다.
그래서 환자가 무아경에 빠져 몇 시간이고 춤을 추다가 완전히 탈진하여 쓰러져 정신 을 잃고 나면 그때 악령이 환자의 입을 빌려 “나는 누구다”라고 독백을 한다고 한다.
③ 대김받음:악령의 신분이 밝혀지면 심방은 그 악령이 빙의한 환자의 몸을 때리거나 하여 협박하면서 “또 환자에게 범접하여 괴롭히겠는가?
얼른 나가서 다시는 범접하지 않을 것을 다짐해!"라고 다짐을 요구한다.
그러면 악령은 환자의 입을 빌려 “절대 다시는 범접하지 않을 터이니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다짐한다.
④ 옥살지움:악령이 다짐하고 환자가 다시 잠이 들면 심방은 그 악령을 위로하고 대접하여 보내는 ‘옥살지움’을 진행한다. “… 인정도 많이 걸고 무엇이든 요구대로 줄 터이니 심 방한테도 뒤돌아보아 복수하려 하지 말고 돌아서라.”라고 외치면서 제물을 조금씩 떼어 띠 에 싸서 멀리 던지는 것으로 본굿을 끝낸다.
⑤ 도진:초감제에 청해 들인 여러 신들을 정해진 차례에 따라 돌려보내는 것으로 무의는 모 두 끝난다.





주)출처 미상의 위 본문을 본 사이트의 취지(비영리, 역사 계몽 등)를 감안, 자료의 출처 및 저작자를 부득이 밝히지 못하고 기재한 점에 대하여 글의 저작자에게 깊은 양해를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