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밝달나무숲 - 부산 | 대구 | 울산 | 경상도



경상북도 왜관 국조전 國祖殿



답사 : 단기4339(서기2006)년 9월

왜관 단군전은 규모로 봐서는 국내 최대 규모라 하겠다.
그도 그럴 것이 관리 단체가 결성되어 운영되고 있고 비교적 관리에 적극적이어서
여타 국조를 모시는 단군전에 비해 모범적인 곳으로 보여 진다.
어느 단군전을 가 보아도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 그것은 지킴이들의 생계 문제였다.
그냥 무보수의 관리만을 하다보니 생계를 꾸릴 수가 없고,
더구나 관리비 조차 넉넉치 않으니 지기들을 탓 할 수가 없다.
어쩔수 없는 현실이다.
국조가 서질 않으니 그 다음을 기약할 수 없는 우리의 역사의 한 단면을 보는 것이다.



국조전 입구를 알리는 입석이 떡하니
도로변에 세워져 있다.
민관이 합동으로 세운 단군전 역사를 가질 만큼
왜관 단군전은 타 지방 단군전에 비해
주민들에게 잘 인식 되어진 듯하다.
뒷쪽으로 기존에 세워진 듯한
검은 비석 모양의 국조전 입석도 보인다.


주택가를 조금 돌아 산쪽으로 접근하면
넓은 공터가 있고 규모가 큰 단군전이
시야에 들어 온다.
다행이다.
다른 곳 처럼 초라해 보이지 않아서
우선 안심이다.


계단 옆으로 국조전이 세워진 유래와 함께
참배하는 요령 등이 자세히 적혀있다.
참배 방법이 꽤 복잡하다.
왜관 단군전은 칠곡 단민회가 결성되어
관리되고 있다고 약사를 적고 있다.




계단을 올라가면 우측에 홍익문이 서 있다.
단아한 채색과 격조있는 단청 무늬와
태극이 그려져 있다.
홍익인간의 정신을 이 땅에 펼치고자 하신
한배검 단제의 정신이 함축 되어진
그 모습 처럼 굳건하다.

참배 안내를 받기 위해서는
칠곡 단민회 T054-972-7044에
사전 연락을 해야 한다.
우리도 연락을 하지 않고 와서
지금 담을 넘는 고초를 겪어야 했다.
홍익문을 들어 서면 잔디가 깔린
넓은 뜰 저쪽에 광리당 건물이
참배객을 맞는다.




왼쪽에 단군전 건립 기념비와 유래비가 있어
다가가 읽어 보니 개국의 홍익이념과
한울의 뜻을 담고 있다.
뒷쪽에 단군전 건립에 따른 유래와
단민회 결성 사유에 관해 상세히 적고
참배의 목적도 안내한다.


독립수호라고 쓰인 비석이 있으나
유래를 찾기는 어렵다.
아마도 독립 운동사에 관련이 있거나
단군전을 세운 계기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광리당은 제를 준비하고 관리하며
사료를 보관하고 교육을 하는 곳으로 보여진다.
참신한 규모와 안정적인 모습으로
국조전을 보좌하고 있어
다른 국조전에 비해 형식적으로 나마
위안이 된다.


국조전을 향해 계단을 오르니
제대로 된 모습이 더욱 감개 무량이다.
전통양식으로 배치된 건물과 조형물이
'그래 이 정도는 돼야 국조전의 위용이 서지..'
지리산 삼성궁의 국조전과
충북 영동의 국조전 규모가
매우 큰 성전이 될 전망이지만
사묘로서의 표준 모델은 단연 여기,
왜관 단군전이 아니겠나 한다.




계단을 올라서면 '하늘을 여는문'
개천문이다.
개천의 의미를 아는 민족은
세계 어디에도 없다.
그 옛날 신단수에 강림하신
환웅천왕의 개천의 의미를
담고 있는 문이라 하겠다.
국조전까지 이르는 길은
'밝달도'를 표현한 것 같다.
홍익인간이 개천문을 열고
이화세계에 이르도다..^^






국조전의 모습 또한 단연 으뜸이다.
깨끗하게 잘 관리된 정원에 고요한
정적이 흐르고 있다.
안내를 받지 못한 애석함이
여기서도 느껴진다.
어떤 영정이 모셔져 있는지
궁금하고 온김에 참배도 할려고 했는데,
굳게 닫힌 문엔 틈새 조차 보이질 않고
쇠로 된 자물쇠가 얄미워
보이기 까지 하네.


근엄한 국조전을 바라보며
잠시 고개 숙여 예를 갖추고 돌아 나온다.
그나마 위안이 된다.
언제까지가 될진 모르지만
국조전다운 국조전으로서
자리를 지켜 주길 바란다.


계단을 내려오면 멀리 왜관 읍내가
훤히 내려다 보인다.
국조전 전체 전경이다.
정적이 감도는 내부와
무척 다르게 황량한
바람 소리가 들려 온다.


경상북도 왜관 단군성전 가는 길

경부고속도로 왜관IC --> 계속 직진하면 왜관 읍내 --> 미군부대(Camp Carroll)정문을 지나-->
미군부대 담벼락이끝나는 지점에서 칠곡군청방향으로 우회전 --> 칠곡군청앞 삼거리 우회전 -->
약1.7KM직진 --> 대화주택앞을 지나 --> 미군부대 후문을 지나면 좌측에 국조전 입석이보임 -->
골목길로 산쪽으로 접근하면 나지막한 야산에 국조전

경북 칠곡군 왜관읍 석전2리 산1-2번지
T.054-972-7044

※ 편의상 차량으로 이동하시는 것을 기준으로 가는 길을 설명합니다.


ⓒ www.aljago.com/밝달나무숲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