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밝달나무숲 - 제주도



삼사석(三射石)



답사 : 단기4340(서기2007)년 7월

전날 삼성혈을 답사하고 서귀포를 향하던 중
일행이 지도를 보고 삼사석지가 근처에 있다고 한다.
언제 또 제주도 답사를 다닐지 모를 일이었다.
일행 모두 다소 시간을 지체하더라도 둘러 보고 가기로 결정하고 삼사석지로 향한다.

삼사석은 삼성혈, 연혼포, 혼인지, 신방굴, 사시장올악과 함께 제주 전역에 퍼져있는
제주도 시조인 삼신인(양을나, 고을나, 부을나)에 관한 유적지로
삼신인(三神人)이 도읍을 정할 때 쏜 화살이 박혔던 돌이 있는 곳이다.
참고로 삼성혈은 제주도의 시조인 삼신인(三神人)이 땅 속에서 솟아 나왔다고 전해지는 곳이고,
연혼포는 동해의 벽랑국에서 오곡의 종자와 가축을 가지고 온 삼공주를 맞이했던 해변이다.
혼인지와 신방굴은 벽랑국 삼공주와 혼례를 위하여 목욕재계한 연못이 혼인지며,
혼례후 첫날밤을 치른곳이 신방굴이다.
사시장올악은 삼신인이 도읍을 정하려고 활을 쏘은 봉우리를 말한다.








큰 길 대로변에 위치하여 찾기가 쉬웠다.
내려서 글 자가 세겨진 곳으로 가보니
어디에 삼사석이 있는지 찾을 수가 없다.
"참 성질도 급하시네요."
"안내판이 있는 저쪽도 가 보십시다."
우물에서 숭늉 찾는 나를 보고
일행이 핀잔을 준다.
안내판이 있는 곳으로 가보니
안내판 옆에 삼사석으로 보이는 돌들이 보인다.
"하하..여기 있었네!"
"그런데 주인공 보다 조연을 더 빛나게 해놓으니
 헛갈릴 수 밖에...!"
"나도 저쪽에 글이 세겨진 돌이
 삼사석인 줄 알았다니까요....하하하"
"우리 어머니 말씀이 틀린말이 아니었어요"
"사람은 배워야 한다는 말씀을
 늘 입버릇 처럼 하셨거든요."
"배우고 지혜로서 들어내면 더할 나위없겠지요."
"그것이 배움의 정수 아니겠습니까?"










안내판 내용에 의하면...

삼사석(三射石)
제주특별자치도 기념물 제4호
소재지 : 제주시 화북1동
탐라耽羅의 고高, 양良, 부夫 삼신인三神人이
벽랑국碧浪國 3공주를 배필로 정한 후
터전을 정도定都하기 위하여 화살을 쏘았는데
그 화살이 꽃혔던 돌맹이를 삼사석이라 한다.
삼신인의 활솜씨를 경탄하여 김정金政 목사가
1735년(英祖 11)에 삼사석 비碑 높이 113cm,
너비 43cm, 두께 18cm를 세웠고,
비 앞면 좌우에는 "毛興穴古 失射石遺
神人異迹 交映千秋"라하여 추모 했다.
후에 제주인 양종창梁宗昌이 1813년에
석실 높이 149cm, 앞너비 101cm,
옆너비 67cm을 지어 삼사석을 보존하였으며
현재의 삼사석 비는 1930년 고한룡,
고대길, 고영천 등이 개수(改竪) 한 것이다.



사각으로 된 석실 안쪽에 구멍 뚫린 돌이
삼사석이다.
모두 신기한듯 바라보며 한마디씩 한다.
"다소 신화적인 요소를 가미했다 하더라도
 활 솜씨가 대단했던 모양이네요."
"옛날 옛날에는 남자가 사냥을 잘 해야
 먹고 살 수 있었으니 숭배의 대상이라면
 이 정도는 되야 하지 않았을까요?"
"더군다나 원거리에서 돌을 뚫을 정도로
 돌파력이 있다니 총 보다 더 강력한 무긴데요?"
"고구려나 발해를 기마민족이라 하쟎아요.
 동이라는 수식어가 달리 붙혀진 것이 아닙니다.
 달리는 말을 타고 활을 쏘아 관역에
 명중시켰던 민족이 우리 민족입니다."
다들 알고 있는 지식 보따리를 늘어 놓으면서
이야기의 꽃을 피운다.

우리나라는 예로 부터 동이민족이라 했다.
동이민족을 동쪽의 오랑케라는 말이라 하지만
그것은 바른해석이 아니다.
그것은 중국에 바뀌어져 쓰여지고 있는
지금의 한자 뜻 그대로 풀이를 하자면
그렇게 풀이가 되지만,
원래 동이라는 말의 어원은
동쪽에 활을 잘 쏘는 민족이라 해서
우리 민족을 동이東夷라 했다.
민족의 유전자가 지금도 빛을 발하는 것이
올림픽 양궁에서도 쉽게 찾아 볼수 있다.
세계 최고의 양궁실력을 뽑내고 있지 않은가.
그 동이의 흔적이 여기 삼사석에서도
찾아 볼 수가 있는 것이다.
믿기 힘든 전설과 같은 이야기지만,
제주도의 삼사석과 같은 설화는
동이민족이라는 타이틀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삼사석(三射石) 가는 길

제주시 삼양동 화북1동 경계지점 --> 삼양동(동북쪽 방향) 12번 국도변 우측

※ 편의상 차량으로 이동하시는 것을 기준으로 가는 길을 설명합니다.


ⓒ www.aljago.com/밝달나무숲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