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밝달나무숲 - 제주도



서귀포 할망땅



답사 : 단기4340(서기2007)년 7월

서귀본향당을 나와 서귀포 항구에 서 있는 신당수를 찾아 나선다.
7, 8년전만해도 신목에 기도드리는 사람이 줄을 이었다고 하는데,
과연 지금은 어떤 모습으로 변해있을까라는 의문을 안고 길을 나선다.


서귀포 할망땅

긴가민가하면서 찾아 나섯지만 항구가
너무도 잘 내다보이는 곳에 건재해 있었다.
그런데 아쉽게도 천지연 폭포가 쏟아지고 있는
하구에 많은 어선들이 붉은 깃발을 달고
정박해 있었다는 서귀포의 모습은 찾을 수가 없었다.
목적지인 할망땅에는 불이 난 흔적도
예전에 노목들이 우거져 숲을 이루었던
보이는 것이 곳이라는 말이 무색하다.

단군문화기행에 따르면 이 곳 사람들은
이곳을 뱃머리 할망땅이라 부른다고 한다.
내용을 잠시 인용하여 보면
항구를 내려다보는 의젓한 숲의 모양만 보아도
과연 이 숲이 바다에 도전하는 이 곳 어부들과
해녀들에게 존경을 받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침 한 아낙네에게 언제 제사를 지네느냐고
물어 보았다.
"한 달에 한 번 보름에 큰 제사를 지내고,
초하루와 초이레에도 작은 제사를 지냅니다.
어떤 이는 매일 아침 이 나무를 찾아 치성을 드린답니다."

보호되고 있는 흔적도 보이고 돌을 쌓아 만든
제단도 있는 것으로 보아 아직 서낭당으로서의
역활을 하고 있는 듯하다.
세상에 변해야 할 것과 변하지 말아야 할 것
두가지로 나누어 가정한다면
변하지 말아야 할 것의 첫번째가 마을을 지키는
당산이나 본향당, 할망땅, 서낭당, 그리고
우리 어머니들께서 장독대에 정한수를 떠 놓고
치성을 드리던 우리의 홍익하고자 하는 정서가 아닐까.



서귀포 할망땅 가는 길

서귀포시 정방동 천지연 폭포 하구(폭포 관광 방향으로 가지말고)
좌측 모서리 마을 어귀에 당산

※ 편의상 차량으로 이동하시는 것을 기준으로 가는 길을 설명합니다.


ⓒ www.aljago.com/밝달나무숲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