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웅시대의 배달국은 개인과 전체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일이 있으면
반드시 모든 사람들이 모여 함께 논의하고 동의하는 화백제도로
나라를 다스렸다.

자료: 천손한민족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