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려가 다시 부활하여 곧 음상音象을 이루니,
성聲과 음音이 섞인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