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왜곡 된 우리역사 바로 세우기



Korea로 분단된 우리나라 Corea로 통일하자!

.


1941년 2월 8일 일본 천황의 칙령으로 '황국신민(皇國臣民)'이 되라고 '국민학교'로 명칭이 바꾼 줄도 모르고 해방후 50여년 동안 그대로 사용해 왔다. 그 동안 일본이 우리를 어떻게 보았을까? 심지어는 일본 마저 1945년 이후 '소학교'로 바꾼 마당에 말이다. 중국과 북한도 함께 모두 '소학교'와 '인민학교'로 바꾸었는데 우리만이 그것도 친일파들의 철저한 보호 속에서 그 동안 그대로 사용해 왔다. 1990년대 초기에 범국민적인 운동으로 일제가 강요한 '국민학교'에서 '초등학교'로 바뀐 지 10여년이 되었다.

그러면 명칭이 왜 그렇게 중요한가? 공자는 논어에서 만사는 "이름을 바로 잡는 것 正名이 라고 했다. 인간은 동물과 달리 '명예'에 살고 죽는다. 이름에 인간다운 운명을 건다는 뜻이다. 지금 미국을 보라. 이라크를 점령하자마자 공항과 거리 등 이름부터 바꾸기 시작하지 않는가?

일제는 우리나라를 강점하는 즉시 국호를 비롯해 지명과 나중에는 성씨 등 명칭부터 바꾸기 시작했다. 우리는 일제가 창씨개명을 그들 식민지 통치의 최대의 과제로 삼은 예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일제하면 창씨개명을 바로 연관시킬 정도이다. 그래서 이름과 명칭을 한갓 글자에 불과하다고 무시하면서 살아서는 안되며 더욱이 다음에 말하려고 하는 국호에 있어서는 더욱 그러하다.

먼저 우리나라 영문 국호는 역사적으로 1255년부터 1905년까지 거의 700년 동안 Korea가 아니고 Corea로 사용되었음을 지적해 둔다. '고려'에서 유래된 국호는 1255년 프랑스 선교사 류브류크가 몽골에 파견되었다가 귀국하여 그의 여행기에서 중국 동쪽에 '까울레 Caule'라는 나라가 있다고 기록한 데서 외국어 국호가 알려졌다. 특히 1794년 영국에서 발행된 '중국지도'(미국 남가주대 소장)에 동해가 'Sea of Corea'(지도 오른쪽 상단의 붉은 네모속)로 표기돼 있다.

그러나 일제는 1870년대부터 친일적인 외국인들을 선동하여 Corea를 Korea로 바꾸기 작업을 하기 시작한다. 드디어 1880년대에 들어와서는 Corea와 Korea가 공문서 속에 혼용되기 시작한다. 이 시기가 소위 C와 K 혼용 시기라 할 수 있다. 이를 두고 어떤 이들은 유럽권에서 영미권으로 대외 관계가 바뀌면서 생긴 자연스런 현상이라고 한다. 그러나 다음 자료들을 검토해 보면 국호 변경은 일제의 계획된 책략에 의한 것임이 분명히 드러난다.

700년간 우리나라 국호는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영어, 화란어 등 어종에 상관없이 모두가 Corea로 표기되었다. 물론 Cores, Coray, Corie, Corey, Coeree로 표기상에 차이는 있었지만 첫 자가 C로 시작하는 데는 그 어디에도 차이가 없었다. 한 마디로 말해서 Korea라고 표기한 곳은 없었다는 것이다. 잘 알려진 <하멜 표류기>에도 Coeree로 표기돼 있다. 그는 이 책에서 포르투갈인들이 Coria라고 적고 있다고 까지 지적하고 있다. 심지어는 영어자료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영국 지리학자 리챠드 해클류트도 그의 항해서인 'Principle Navigation'에서 우리 국호를 Coray라고 했다.

우리 말 국호가 '조선'에서 '대한'으로 바뀌었는 데도 외국어 표기는 그대로 'Corea'였음은 이미 이 명칭이 대외적으로 고정돼 있었음을 의미한다. 1897년 문서에는 '조선: Corea'라고 표기할 정도이다. 1900년 파리에서 개최된 세계 박람회 참가 시에도 Corea란 명칭을 사용했었다. 다시 말해서 영어권으로 넘어 오면서 Corea가 Korea로 자연스럽게 변했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는 것이다.

그러나 1905년 일제는 을사조약이 체결되자마자 대외관계문서는 물론 대내외공개 문서인 <관보>에 이르기까지 'Korea'를 사용하고 있다. 그들이 얼마나 명칭에 신경을 쓰고 있었는가는 을사조약 그 다음 날부터 '대한제국'이란 명칭도 사용하지 못하게 했으며, 심지어는 '한'이라는 글자가 들어가는 모든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게 한 예에서도 극명하게 드러난다. 특히 1908년 제4차 런던 올림픽대회 때에 나라별 입장 순서에서 당시만 하더라도 C를 첫 자로 하는 국가가 없던 상황에서 일본은 Corea가 눈엣가시 같이 여겨져 영미계 학자들이나 선교사들을 동원하여 Korea로 바꾸기에 광분한다. 우리는 이 사실도 모르고 지금까지 지내왔다. 1909년 10월 이또가 안중근 의사에 의해 피살당하자 Corea를 완전히 말살하고 만다.

드디어 1910년 한일합방 조약이후부터는 우리나라 국호를 완전히 무시하여 초대 조선 총독이던 데라우치는 국호문제에 관하여 이완용 등에게 "병합하는 마당에 국호는 무슨 국호인가"라고 폭언까지 했다. 드디어 8월 29일 합방이 선언되기 전 8월 21일에 칙령 318을 통해 세계 열강들에게 국호를 Korea로 표기하도록 알린다.

19세기 말 일제는 영국이나 미국에서 프랑스어를 배제하려는 운동의 낌새를 알고는 일본을 경유하여 조선을 아는 영국과 미국인들에게 Korea를 사용하도록 음모를 꾸몄음은 자명하다. 일제의 국호 변경이 의도적이었음을 친일적인 서양 저술가들과 선교사들에 대한 집중 공략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즉 미국 선교사들도 국호 변경에 일제를 도왔다. 1864년부터 일본에서 근무하였고 1880년에는 요꼬하마 영사, 그리고 1884년부터는 조선의 영국 총영사를 지낸 바 있는 윌리엄 아스톤의 행각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그는 일제의 조선 침략에 정신적 지주 노릇을 하던 인물이다. 1878년부터 그가 기고한 글에서는 모두 'Korea'를 사용하고 있다. 아스톤의 글을 비롯하여 영미 계통의 맥이 닿는 인물들은 한결같이 Korea를 선호하고 있다. 미국 장로교 선교사 언더우드(1889), 힐버트(1892), 게일(1897), 아펜셀라(1895-1897) 등 미국계 선교사들은 모두 혼용 혹은 Korea를 사용하고 있다. 이들이 Korea를 선호하는 것은 90% 이상의 지경에 이르게 된다.

이쯤 되면 국호 변경은 예나 지금이나 일본과 영미가 합작하는 정치적 음모를 떠나서는 생각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실로 이렇게 진행된 Corea 파괴 작전은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1950년 한국 전쟁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Korea는 분단국가, 빈곤국가, 비도덕적인 국가 등으로 알려지게 되어 지금은 불명예와 상처투성인 것이 사실이다.

이렇게 철저하게 바꾸어 버린 우리의 국호를 그렇게 된 사실 마저 모르고 살고 있는 우리들 자신들이 모멸스럽지 않는가? 실로 '국호표기날조'는 '민족어 말살참극' '창씨개명책동'과 함께 언어문화 부분에서 감행한 일본제국주의의 역사적인 3대 범죄행위라고 할 수 있다.

Corea 되찾기 운동은 한 갓 국호 명칭 회복 차원의 문제만은 아님이 분명하다. Korea는 일제의 식민지화와 미국에 의한 분단의 상징과 같은 것이다. 그리고 그 동안 독재 정권에 의해 Korea Gate 등 온갖 흉물스런 오명의 상징이 Korea다. 작년 월드컵시 민족정신 부 활의 화신인 붉은 악마에 의해 우리의 국호가 Corea임을 다시 확인했다.

특히 2002년 후반에 북한에서 공식적으로 Corea 국호 개칭 문제를 공동연구할 것을 제의해 왔고, 금년 3월 1일에는 북한측 학자들 10명이 소위 CK 문제에 관한 논문을 작성하여 우리에게 그 원고를 넘겨 주었다. 북한의 연구는 지금 상당한 수준에 도달해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도 붉은 악마들이 앞장서 Corea 되찾기 운동을 전자 신문 등을 통해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학생 단체로는 한총련, 그리고 한국청년단체협의회가 학술단체로는 통일연대 학술위원회(공동회장 조영건, 김상일, 강정구)가 활동하고 있으며, 2003년 4월 18일에는 사당동 한신대 분교에서 김상일 한신대 교수, 민경우 통일연대 사무처장, 박종홍 한청 부의장, 등이 모여 'Corea 국호 되찾기 운동협의회'(가칭)를 발족하였다. 앞으로 국민여론 확산, 공청회, 여론조사, 국회 통과 등 어려운 일들이 산적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일제의 음모에 의해 국호가 강탈당한 것이 국민들 속에 알려질 때에는 Corea 되찾기는 시간 문제일 것으로 낙관한다.

이제 Corea 국호 되찾기 운동은 남북이 힘을 모을 것이며, 국호 되찾기 운동은 민족정신의 부활과 민족통일을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다. 합심대도 Core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