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왜곡 된 우리역사 바로 세우기



신라의 화랑도는 표절이다.

.


삼국시대에 신라는 가장 국력이 뒤쳐지는 나라였습니다. 결국 신라는 살아남기 위해 남의 힘(당나라)을 끌어들였고, 동족인 고구려와 백제를 멸망시켰지요. 그러한 배신의 역사를 통해 신라는 삼국통일을 이루어냈고, 그러한 측면에서 보면 별로 자랑할 것이 없는 통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약했던 신라가 고구려와 백제에 망하지 않고, 오히려 고구려와 백제를 통합할 수 있었던 중요한 요인은 바로 화랑(花郞) 즉 신라의 피끓는 젊은이 들이었습니다. 원래 민간의 제도인 것을 진흥왕 37년(A.D576년)에 국가적인 인재양성 단체로 개편하여 관리하였다. 화랑도는 청소년 연령급 조직으로 당시 삼국통일을 위한 현실적 국가주의와 유불도의 사상을 고유의 풍류도의 보편적 정신세계를 융합, 건전한 청소년을 양성함으로써 신라의 삼국통일에 필요한 많은 인재들을 배출하였다. 김대문의 화랑세기에서는 200여명의 화랑이 배출되었다고 하였다.

화랑도는 그 조직과 수양과정을 통하여 위로는 국가를 위하고, 아래로는 벗을 위하여 죽으며, 대의(大義)를 존중하여 의에 어그러지는 일은 죽음으로써 항거하고, 병석에서 죽는 것을 꺼리고 국가를 위하여 용감히 싸우다가 전사함을 찬양하며, 오직 전진이 있을 뿐, 물러섬을 부끄럽게 여겨, 적에 패하면 자결할지언정 포로가 됨을 수치로 아는 등 독특한 기질과 기풍을 연마, 함양하였다. 또한 원광법사(圓光法師)가 귀산(貴山), 취항(鷲項)두 화랑 에게 주었다는 세속오계(事君以忠, 事親以孝, 交友以信, 臨戰無退, 殺生有擇)가 화랑의 정신적 기저(基底)를 이루었다. 신선도(神仙道)로 단련된 그들의 몸과 마음 그리고 순수한 애국심이 신라를 하나로 뭉치게 만들었던 것이지요.

그런데 화랑도는 신라에만 있었던 제도가 아닙니다. 똑같은 제도가 고구려와 백제에도 있었는데, 고구려는 조의선인제도, 백제는 무절(武節 : 싸울아비)이라고 불렀답니다. 신라 화랑도에서 낭도들의 리더가 화랑이었듯, 고구려에서는 조의들의 지도자를 조의선인이라 했습니다. 조의선인이란 검은옷을 입은 선인이란 뜻에서 나왔지요. 즉 고구려의 상징인 검은색의 도복을 입고, 신선도를 수련하며, 몸과 마음을 닦았던 고구려의 젊은 인재양성 제도를 말합니다. 또 신라의 화랑들이 국가발전의 원동력이 되었듯, 고구려 조의선인 출신의 수많은 인재들이 고구려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였습니다. 을지문덕, 양만춘, 연개소문도 모두가 조의선인 출신입니다. 수나라 양제가 113만 대군을 이끌고 고구려를 침공해 왔을 때, 을지문덕 장군은 살수에서 이들을 대파하여 살아 돌아간 자가 2,700인에 불과했다고 하는데 그것이 저 유명한 살수대첩이었지요. 이때에 을지문덕 장군이 이끈 병사들도 바로 검은옷을 입고 신선도로 단련되었던 20만의 조의군사였다. 그런데 고구려의 조의선인제도나 백제의 무절(武節)이 신라의 화랑도보다 후대에 거의 알려지지 않은 까닭은 무엇인가? 그것은 패자의 역사이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승자인 신라의 역사를 강조하다보니 조의선인이나 무절을 비롯한 고구려와 백제의 역사, 문화는 왜곡 축소되어진 것입니다. 그러나 신라의 화랑도는 물론 고구려의 조의선인, 백제의 무절조차도, 모두 단군조선의 국자랑(國子郞) 혹은 천지화랑(天指花郞)을 이어받은 말하자면 리메이크된 제도입니다. 한단고기등의 기록을 보면 신라의 화랑제도가 시작되기2,500여 년 전인 단군조선 시대에 이미 화랑들이 있었던 것입니다. 그때 신선도로 심신을 단련하던 미혼의 자제들을 국자랑이라 했으며(11대 단군인 도해단제 재위 57년 -단기 3891년, 서기 전 1891년), 그들이 출행할 때에는 머리에 天指花(무궁화)를 꽂았기 때문에 천지화랑이라고도 합니다.
(13대 홀달단제 20년- 단기 3763년, 서기 전 1763년) 단군조선의 국자랑 혹은 천지화랑제도가 고구려에 와서는 조의선인 제도로, 백제에서는 무절로 발전했으며, 신라에서는 화랑도로 이름이 바뀐 것이지요.

또한 이러한 신라 화랑제도는 일본에 전파되어 일본의 무사도정신(武士道)를 만들었으며 일본 또한 한 장군(쇼군將軍)밑에 많은 사병(사무라이 또는 랑인郞人)들을 두고 각 쇼군들의 영토확장을 위한 전국시대(戰國時代)를 맞이하게 되었다. 신라 화랑제도의 화랑은 일본의 쇼군(將軍)이며 그들의 사병(私兵)즉 사무라이들은 료진(郞人)이라 불리웠다.

그런데 더 거슬러 올라가면 단군조선의 정치, 종교, 사회, 문화 등 대부분의 소프트웨어들은 그 윗대인 배달국과 더 윗대인 고대한국에서 물려받은 유산들입니다. 때문에 천지화랑의 기원이 지금부터 3888년 전인11대 도해단제때라는 것도, 그때 처음 기록에 나온다는 말 일뿐이며,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습니다. 고대 한국 연방의 한인할아버지께서 남북2만리 동서5만리인 유라시아 대륙전체에 흩어져 살고있던 백성들을 교화하기위해 1년에 한번 순행하셨다고 합니다. 또한 신시배달시대의 한웅할아버지들도, 고조선의 단군 할아버지들도 사해(四海)를 순행하셨다고 합니다. 이때 젊은이인 화랑들이 그분들을 수행하며, 운해주(지금의 중국 중원지역). 천산주(천산산맥 지역). 성생주(인도. 동남아 지역). 월식주(중동 지역)들을 두루 순례하였습니다. 사실 이 지역들을 연결하면 고대 우리민족의 강역이 됩니다. 훗날 신라시대 화랑들이 명산대첩을 찾아다니며 수련하던 수행방식은 이렇듯 한단 시대 천지화랑들의 순행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한편 단군조선시대 화랑들의 총사령관을 국선(國仙), 여자낭도는 원화(源花), 남자는 화랑(花郞)이라 했으며, 단군으로부터 인정받은 화랑을 천왕랑(天王郞)이라고 했습니다. 그들은 신선도를 닦음으로써, 하늘과 통하는 종교교육과 지덕체를 연마하는 사회 군사교육을 한꺼번에 이루어낼 수 있었습니다. 제천기간동안에는 화랑들이 하늘에 제를 지내는 소도의 행사를 주관하였으며, 평소에는 소도가 화랑들의 회의장소로 쓰여졌다고 합니다. 이들은 신선도의 5상(五常)을 지켰는데, 5상의 내용은 충忠 효孝 신信 용勇 인仁의 5가지 덕목으로, 이것이 신라 때 원광법사가 만든 것으로 알려진 세속오계의 원형입니다.

결국 알고 보면 신라의 화랑도는 단군조선 천지화랑의 표절이라 말할 수도 있겠지요. 단군조선의 유산이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으니까요. 그러한 맥락에서 보면 근대조선시대 훈민정음도 단군시대의 가림토문자의 개정판입니다. 이렇듯 신라의 화랑. 고구려의 조의선인. 백제 무절의 기원은 모두 단군조선 시대의 천지화랑에서 비롯하였습니다. 그리고 효(孝). 충(忠).도(道)를 목숨보다 더 소중하게 여겼던 그들 모두는 우리한국 청년들의 유전인자 속에 지금도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그들의 정신과 기백을 오늘에 되살린다면, 국가와 민족 앞에 쌓여있는 오늘의 많은 문제들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남북통일과 동북아평화를 실현하여 세계적인 정신문화국가로 존중받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다행스러운 것은 바로 지금 이 시대에 그러한 제도와 정신을 계승하여 2004년 1월에 천안 목천에 (재단법인)국학원이 세워졌습니다. 그리고 홍익인간의 건국이념을 '인간사랑' '민족사랑' '지구사랑'의 정신으로 계승한 국학청년단의 젊은이를 중심으로 '신화랑도'가 다시 부활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