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왜곡 된 우리역사 바로 세우기



천부경의 역사적 의미

.


천부경은 어제 오늘의 글이 아니고 우리 역사의 시원과 함께 탄생한 것으로, 한국 연방의 한인 천제에 의해 한웅천황에게 전하여지고 이것이 다시 국조 단군 왕검께로 전해질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천부경은 약 9000년 전 중앙아시아의 천산에 살았던 한인천제 때부터 입에서 입으로 전해오던 우주의 원리, 하늘의 원리를 표현한 글이다. 기록사적인 입장에서 본다면 한인시대의 한국은 단기 4337년 현재로 볼 때 약 9802년 전이다.

천부경의 사료가 실려 있는 문헌은 태백일사, 삼성기, 단군세기, 단기고사, 신단실기, 정신철학통론, 제왕운기주, 신단민사, 신고봉장기, 천을진경, 삼국유사, 단군철학석의 등인데 천부경 원문 81자가 모두 기록된 문헌은 태백일사를 비롯한 몇 권의 문헌이고, 그 외의 문헌에는 천경, 또는 천부경이라는 경서의 이름만 표시되어 있다. 천부경은 삼일신고(三一神誥), 참전계경(參栓戒徑)과 더불어 한웅할아버지께서 천강(天降)하신 후 신지 혁덕(神誌 赫德)에게 지시하여 녹도문(鹿圖文)으로 기록하여 단군조선까지 전하여 오다가 그 후 차츰 그 맥이 단군시대 이후 끊어지게 되었다. 그 뒤 신라의 최치원 선생께서 전서(篆書)로된 古碑를 보고 한자로 번역하여 세상에 전해지게 되었다. 그후 조선시대 중종때 이맥(李陌)이 태백일사에 삽입하여 그 명맥을 잇게 되었다. 이맥이 찬수관이 되면서 내각(內 閣)에 소장되어있는 여러 비밀서적들을 접하게 되었고(A.D.1520), 귀양시절 채록한 것을 합하여 삼일신고등 비전(秘傳)되는 기록과 함께 태백일사를 편집하였으나, 유가, 불가의 사대주의 위세에 눌려 감히 드러내지 못하고 은밀하게 전해져 내려왔다. 천부경은 태백일사, 소도경전본훈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1916년 계연수(桂延壽)가 단군세기와 태백일사를 합쳐서 환단고기(桓檀古記)를 편찬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이것 이외에도 현재 전해지고 있는 천부경은 최문창전집의 고운선생 사적편에 실린 최고운 사적본, 노사 기정진으로 전유하여 내려오던 노사전 비문본이 있으며, 최고운 사적본과 묘향산 석벽본은 몇군데 지구가 틀린 외에 모두 81자로 되어있다. 이중에서도 가장 많이 인용되고 있는 것은 묘향산 석벽본이다.

그러면 오늘날 우리에게 알려진 천부경은 상고시대에는 어떠한 역사적 위치를 점하고 활용되었는가? 고서(古書)의 기록을 살펴보면 안함노 찬(安含老 撰)의 삼성기에서 말하기를 "국조 단군왕검의 아버지이신 한웅천황 때부터 천부경을 설하였다."는 기록과 "한웅천황은 개천하여 만민을 교화할 때 천경과 신고를 강론하시어 크게 가르침을 펴시었다"고 하였고, 대진국의 대야발이 쓴 단기고사에도 "한인의 아들 한웅이 천평에서 천부경을 설교하시니 사방의 백성들이 운집하여 청강하는 자가 구름과 같더라."고 쓰여있다. 또 이맥의 태백일사의 삼한 관역복기(三韓 管域本記)에서 보면 "한웅천황께서 제천단(祭天壇)에 나가실 때에는 엄중한 여러 가지 제도예법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천부경을 거울에 새겨 신하 중에 풍백(風佰)이 받들고 나간다."라고 하였으니, 그 당시의 천부경의 소중함을 엿볼 수 있다. 그리고 번한세가 상편에 보면 태자 부루께서 도산이 이르러 우사공(虞司空)에서 "나는 북극에서 온 수정자(水精子)이다. 그대의 왕이 치수치토의 법을 배워 백성을 구제하기를 바라니, 삼신상성제를 받들어 기쁘게 하면 너를 도와서 돌아옴이 있을 것이고 임금의 토전문(土篆文)으로 된 천부경의 인(印)을 보이면 험한 역사와 위태로움을 능히 만나지 않을 것이며 흉(凶)하고 해(害)함도 없을 것이다"라고 한 것으로 보아 당시에 천부경이 얼마나 커다란 위치를 점하고 있던 경전인지를 웅변하고 있다.
다시 소도경전본훈에 보면 "한웅천황 시절에 신지가 비문에 옛 글자로 천부경을 새겨 놓은 것을 최치원 선생께서 이것을 신서로 바꾸어 암각한 실적이 있다."고 하였다. 여기에서 신지는 글자를 만들고 가르치는 선관인데 한국에서 구전되어오던 천부경을 한웅할아버지의 명을 받아 녹도문으로 작성하여 전국의 명산등지에 비석 바위 등으로 남기게 하였고 최치원선생께서 이를 발견하여 다시 번역하여 세상에 전한 것이다. 녹도문이란 사슴 발자국 모양을 딴 글자로 삼성기에 의하면 신시에 녹서가 있었고, 복희에게는 용서가 있었고, 단군시대에는 전서가 있었고 나중에는 한자가 생겼다고 함으로써 한자 이전에 그 모체가 되는 전문과 녹문이 있었음을 강하게 암시하고 있다. 이러한 삼성기의 내용을 뒷받침할만한 고고학적 유물이 최근 계속 발전되고 있으며, 언젠가는 이를 해석할 수 있는 시기가 오리라 생각한다.
그리고 조선 명종 선조 때의 천문학자이자 뛰어난 예언가인 남사고 선생은 거의 저서 격암유록 松家田에 천부경에 대하여 "丹書用法 天符經에 무궁조화 출현하니 天井名은 생명수요, 천부경은 진경이다." 라고 예언하였으며, 궁을도가에는 "맑은 새벽에 꿇어앉아 천부진경을 독송하길 잊지말고 명심하라"고 하였다. 고구려시대 보장왕때 당시의 조의선인이 부른 다물홍방지가에도 천부경의 일부가 그대로 인용될정도로 천부경은 삼일신고, 참전계경과 함께 한민족의 삼대 경전으로서 우리민족의 삶과 정신세계에서 핵심을 점하고 있었다. 이러한 천부경의 경전이 출현됨은 단군할아버지시대의 천부경의 문화와 천부경의 정신이 다시 부활됨으로서 천손문화가 다시 출세하는 것입니다. 이제 다시 천손문화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천부경을 접하고 있습니다. 천부경 여든한 자에는 죽음의 문제를 해결하는 원리가 있습니다. 천부경은 하나로 시작해서 하나로 끝납니다. 천부경은 그 하나에 대한 것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천부경이 나타나지 않았다면, 또 삼대경전이 우리 민족의 경전인 것을 몰랐다면 우리 나라가 중국 문화의 영향을 받았고, 일본 문화의 영향을 받은 걸로 알았을 것입니다. 천부경에서 배울 것은 바로 우리는 천부경의 민족이고, 만 년의 역사를 가진 인류 최고의 문화민족 이었으며 우리나라에 내려왔던 신은 천부경을 통해서 나쁜 신들의 꼬임에 빠지지 않도록 모든 사람에게 죽음에 대한 허상을 알리셨다는 것입니다.

천부경은 조화경으로 여기에는 진화 창조의 원리, 본성광명의 원리, 수승화강의 원리 영생의 원리, 우아일체의 원리등 우주 삼라만상의 생성·변화하는 이치와 원리를 수리로 표현하여 기록한 것이고, 삼일신고는 교화경으로서 천훈, 신훈, 천궁훈, 세계훈, 진리훈으로 나뉘어 있으며, 각 장을 통하여 천지인조화의 근원과 온누리의 사람과 만물을 교화하고 다스림에 대한 것을 소상하게 해설하고 있다. 참전계경은 치화경으로서 성, 신, 애, 제, 화, 복, 보, 응에 대하여 설명함으로써 참다운 삶의 도리를 알려주었고, 또한 이 참전의 계로서 나라를 다스렸던 것이다. 오늘날 이시대에 우리민족의 경전인 천부경을 부활하여 세상에 알리는 까닭은 우주의 원리인 천부경을 알림으로 인해서 인류로 하여금 개인의 생명은 개인의 육체를 떠나 우주의 생명과 연결되어 있음을 깨닫게 하고 우주 생명의 원리를 바르게 알고 그 원리를 중심 삼을 때에만 인류는 개인건강, 가정건강, 사회건강, 나아가서는 인류의 건강까지 회복할 수 있음을 알리려는 것이다. 천부경은 천지인 삼재부합의 삼위일체의 조화원리로서, 일은 한이요, 한은 곧 유와 무의 모체이며, 우주의 모든 대소, 명암, 고락이 생성되는 자리이며, 거두어지는 자리이다. 그러므로 일은 시작도 없는 하나이고 끝도 없는 하나인 것이다.

결론적으로 사람이 진실로 생명의 원리를 자각하지 못하고 또한 그러한 원리를 상실하였을때 혼란과 갈등과 시비는 끊이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인류가 우주 생명이라는 한 뿌리에서 나왔음을, 천지에 뿌리를 둔 하나임을 알리고자 천부경이 나타난 것입니다. 모든 인류의 육체와 정신을 건강하게 하여 완성된 세계를 이루고자 하는 것이다. 천부경의 이치를 알게 되면 생사가 둘이 아니고 하나입니다. 사람과 하늘과 땅이 따로따로가 아니고 하나입니다. 천부경에서는 인중천지일, 사람 안에 하늘과 땅이 다 들어있다는 것과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 하늘속에 사람과 땅이 있고, 땅 속에 하늘과 사람이 있고, 사람안에 하늘과 땅이 들어와 있다는 것입니다. 이제 한민족의 시대가 오고 있습니다. 이민족이 하나로 모여야 힘이 생기고, 이 위기도 극복하고 인류문제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그 대안은 바로 우리의 천부경 속에 있고, 우리의 정신속에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