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하늘과 연결된 우리문화



서낭당

.


마을 어귀나 고갯길에 돌무더기, 서낭목 따위와 함께 있던 작은집이 있으니 이를 서낭당이라 하였습니다. 이 서낭당은 선왕당, 성황당으로도 불리는데, 어원은 선왕당(仙王堂, 先王堂)과 천왕당(天王堂)으로 선왕이며, 천왕인 한인, 환웅, 단군을 모시던 곳이었습니다.
김교헌은 『신단실기』에서 서낭당 제사의 유래는 단신제(檀神祭)라 말하는데 왜냐하면 만주당 여러 곳에는 수풀 속에 단을 쌓아 제사지내던 유적이 있고 그곳 전설에 따르면 태고 때 단신제를 지내던 터로 고구려, 발해를 거쳐 줄곧 이어져 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세월이 흐르면서 본래의 의미가 변질되어 길손들의 지킴이로, 그리고 마을의 안녕을 비는 곳으로 기능하게 됩니다. 서낭목의 돌무더기를 보면 몽골, 시베리아를 비롯한 아시아 여러 나라들 에서도 다양한 형태로 지금까지 전승되어 옴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시베리아, 몽골, 알타이 지방에는 나무에 천을 걸어두는데 우리가 서낭당에 천을 걸어두는 것과 유사합니다.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하늘과 연결된 우리문화



장승


우리나라 유적 유물 중 외국인들에게 가장 인상적인 것은 장승이 아닐까 합니다. 예전에는 전국 어디에나 마을에 장승, 솟대가 있었고 마을에 제사가 행해졌으나, 지금은 많이 사라졌습니다.
"천하대장군은 왕방울 눈에 주먹코, 사나운 이가 특징적입니다. 이 모습에는 괴력이 감추어져 있는 듯하며, 화가나 있는 것도 같고, 통곡하고 있는 것 같이 보인다."고「해남 문화 유적 보고서」는 표현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절이나 마을의 문지기 또는 이정표로 전락하였지만, 먼 옛날에는 단군 신사를 수호하고 우리 민족을 길이 보존하는 천왕검이었습니다. 이는 장승의 명칭이 선왕대라고도 한데서 알 수 있습니다.
선왕이란 환인, 환웅, 단군을 의미합니다. 목장승을 세우는 과정은 이렇습니다. 보통 3년마다 장승을 바꾸는데 마을 장정이 산에 올라가 성목(聖木)을 고르고 제를 올린 뒤 엄숙한 의식을 거쳐 베어 옵니다. 나무를 장승으로 만드는 목수 역시 목욕재계를 하고 완성되는 날까지 몸과 마음을 조심합니다. 장승이 완성되면 장승 건립제를 거행하는데 이날은 온 마을의 축제날이 됩니다.

[주:박성수. 단군문화기행]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하늘과 연결된 우리문화



솟대


해가 뉘엿뉘엿 산 아래로 넘어 가고 하늘은 바알갛게 물든 아름다운 저녁 노을을 장대위에 올라앉은 새가 고즈넉이 바라보고 있습니다. 마치 하늘과 땅의 전령노릇을 잠시 쉬었다 하려는 듯이 ... 이렇게 시골 마을에 장대위에 올라앉은 나무나 돌로 만든 새를 '솟대'라 합니다. 민속놀이 중 '솟대 세우기'라는 놀이도 있는데, 솟대는 마을의 신앙대상물로 음력 정월 대보름에 동제(洞祭)를 모실 때에 마을의 안녕과 수호, 풍농을 위하여 마을 입구에 세워집니다. 대부분 장승, 선돌, 돌무더기(탑), 신목 등과 삼께 세워집니다. 한강 이남의 모든 지역이 솟대위의 새를 대체로 오리라 생각하고 있는 반면에 경남 해안지역 일부와 제주도에서는 까마귀라고 생각합니다.
[주:이필영. 솟대]

솟대의 발생은 우주 나무(cosmic tree)인 신단수와 하늘새9sky-birds)의 결합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나무는 땅속 깊이 파고드는 뿌리가 지하계까지 이어져 있고, 반면에 가지와 잎사귀는 사방으로 하늘로 뻗어 오르는 상징성으로 인해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기능을 하며, 또한 새는 천신과 인간을 연결해주는 사자(使者)로서 등장하는 것입니다.
우리 건국사화에 환웅이 태백산 꼭대기에 신단수를 통해 지상에 내려온다는 내용이 있는데 훗날 농경 위주의 마을 중심사회로 변화되면서 산의 이미지를 지니는 소도(제단)에 신단수를 대신하여 나무 장대를 세움으로서 건국사화의 의미를 재현한 것으로 보입니다. 솟대의 호칭이 진대(진대배기), 성주기둥, 장승대, 당산, 성황대로 불리기도 하는데, 성주, 당산, 성황이 모두 단군과 관련된 것임을 통해서도 이 기원이 상고시대로 올라감을 알 수 있습니다.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하늘과 연결된 우리문화



신단수


어렸을 때 시골길을 가다보면 길가 큰 나무에 색색의 헝겊이 달려 있고 나무 밑에는 작은 돌탑들이 있었는데 어디서 들었는지는 모르지만 귀신나온다고 알고 있어서 그길을 지날 때면 늘 등이 오싹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나무는 서낭목, 당목으로 불리었는데 그 기원은 단군사화에 나오는 신단수입니다. 지금 그러한 풍습이 사라졌음을 생각하니 못내 아쉽기만 합니다. 우리민족의 시원에 관하여 『삼성기전』하편에 '한웅이 무리 3천을 이끌고 태백산 정상 신단수에 내려왔는데 이곳을 신시라 하고 이를 환웅천왕이라 한다.'고 하였고 『삼국유사』에는 '왕검의 아버지는 단웅(한웅시대 마지막군주인 거불단)이고 어머니는 웅씨의 왕녀이며 신묘년 5월 2일 인시에 박달나무 밑에서 태어났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여기에서 신단수라는 나무는 특별한 의미를 지니는데, 이때 신단수는 하느님의 아들인 한웅이 내려오는 상징이며, 단군이 태어난 곳임을 알 수 있습니다.
보통 신단수는 박달나무로 보는데 박달나무에서 박달은 밝땅, 밝은 땅, 즉 지혜가 밝은 땅에서 유래되었다고 보고 이것이 배달이 되었다고 봅니다. 그러나 지역에 따라 신단수의 수종은 소나무, 자작나무 등 다양합니다. 이런 신단수는 동북아시아 지역의 무속의 형태로 남아 있는데, 시베리아에서 신성거목이라는 뜻의 '아리마마스'라는 신수(神樹)의 나뭇가지에 오색 헝겊을 걸어 잡아매고 항로의 안전과 가족의 안녕을 비는 것이 우리 서낭목과 똑같다고 합니다. 이 나무는 일명 생명나무, 혹은 우주나무로 불리며, 영원불멸의 나무로 여겨집니다. 시베리아인들은 세상을 천상, 지상, 지하로 나누어 보는데, 생명의 나무는 이들 세계를 관통하는 우주축으로서 기능하는 것입니다.[주:21세기 우리 문화]

바이칼 호수와 시베리아, 몽고와 일본에 남아 있는 우리와 비슷한 서낭목을 통해 오래전 이 지역 문화와의 교류와 친연성을 알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