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하늘과 연결된 우리문화



천지화랑과 무궁화

.


고조선의 13대 홀달단제 때에 독서와 활쏘기를 익히던 미혼의 자제들을 국자랑이라고 했으며 국자랑이 출행할 때에 하늘을 가리킨다는 뜻의 천지화(天指花)인 무궁화를 머리에 꽂았기 때문에 천지화랑이라고 했습니다. 무궁화는 오랜 옛날부터 우리 민족의 사랑을 받아 온 꽃입니다. 여느 꽃들과 달리 이른봄부터 피기 시작하여 늦은 가을까지 날마다 탐스런 새꽃을 피워 냅니다.
우리 조상들이 무궁화를 옛날부터 사랑해 왔습니다. 고조선 제5대 구을단군 16년에 하늘에 제사 드리는 제천단을 쌓고 그 둘레에 무궁화를 심었습니다. 그래서 옛날 중국 사람들은 우리 나라를 가리켜 '무궁화 고장'이라고 부를 정도였습니다.
이와 같이 우리 나라 사람들은 무궁화를 으뜸가는 꽃으로 여기고 사랑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모자나 머리에도 무궁화 꽃을 꽂고 다니는 풍속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무궁화를 '환국의 꽃'이라는 뜻의 '환화(桓花)'또는 '하늘을 가리키는 꽃'이라는 뜻으로 '천지화(天指花)'라고 했습니다. 조선시대에는 '어사화'라고 해서 과거에 급제한 사람이 쓰는 관에 임금이 직접 종이로 만든 무궁화 꽃을 달아 주었고 궁중에서 잔치가 열리는 날에는 신하들이 모자에 무궁화 꽃을 꽂는 예법이 있었습니다. 천지화랑은 후에 고구려의 조의선인, 백제의 싸울아비(일본으로 전해져 사무라이가 됨), 신라의 화랑도로 이어지게 됩니다.
여자낭도를 '원화'라하고 남자를 화랑이라 했으며 임금의 명령에 의하여 까마귀 깃털을 달린 모자를 하사 받은 이를 천왕랑이라고 했습니다. 이들은 신선사상의 5상(五常)을 지켰는데 충, 효, 신, 용, 인의 오상으로 신라시대 원광법사가 처음 만들어졌다고 알려진 세속 오계의 원형입니다. '세속오계'라는 말에서 이미 고조선 이후 세속에서는 5상에 해당하는 규범들이 지켜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을 원광법사가 새롭게 구체적인 언어로 표현한 것이 세속오계라고 생각합니다. 사군이충(事君以忠)은 충을, 시친이효(事親以孝)는 효를, 교우이신(交友以信)을 신을, 임전무퇴(臨戰無退)는 용을, 살생유택(殺生有擇)은 인을 구체적인 행동규범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또한 화랑들이 산천을 유람하며 노래와 춤을 즐긴 것을 풍류라 하는데 최치원은 『난랑비서』에서 '우리나라에 현묘한 도가 있는데 이를 풍류라 한다.'고 했으며, '이 교를 설치한 근원은 선사(先史)에 있거니와 이는 실로 유·불·선 삼교를 포함하고 모든 중생을 접촉하여 교화하였다.'고 화랑도를 풀이했습니다. 그리고 화랑의 지도자를 신선, 국선(國仙)이라 한 것을 보아도 화랑은 그 뿌리로 우리고유의 신선사상인 풍류도와 관계가 깊음을 알 수 있습니다. 풍류는 지금 우리가 생각하는 춤추고 노래하며 노는 것이 아니라 화랑들이 수련 중에 기(氣)를 타고 춤을 추는 것과 기(氣)를 타고 창(唱)을 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것을 옛 사람들은 기(氣)를 타고 논다는 의미로 '승유지기(勝遊之氣)'라고 했습니다. 오늘의 우리 청소년들도 가끔은 책과 컴퓨터로부터 벗어나와 때대로 명산대천에서 호연지기를 기르며 나와 민족의 미래도 함께 생각해 보고 자연 속에서 풍류를 즐기며 심신을 다진다면 정말 멋진 청년으로 성장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