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하늘과 연결된 우리문화



삼족오

.

우리는 아침에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이 찾아오면, 좋은 일이 생길 길조로서 알고 있지만, 까마귀는 흉조의 상징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많은 솟대에서 까마귀가 등장하고 고구려 벽화에 태양신을 상징하는 세 발 달린 까마귀, 삼족오가 나타나고 있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요즘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전통문양으로 삼족오를 많이 사용하고 있으니 까마귀에 대해서 알아봄직도 합니다.
오늘 우리가 알고 있는 까마귀는 고대의 까마귀에 대한 인식과는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중국의 『시경』에 하늘나라에 임금이 보낸 현조(玄鳥)가 나오는데 바로 까마귀입니다. 북유럽의 '시경'이라 할 수 있는 『에다』에서도 태양의 상징인 까마귀가 등장합니다. 이렇게 본다면 원래 까마귀는 흉조가 아니라 하늘이나 신령과 관계있는 성스러운 새였을 것입니다.
우리말 고어에서 '검다'의 의미가 '신성(神性)'을 내포하는 것을 보면 '검다'에 어원을 둔 까마귀(가마고니, 가마귀)가 왜 신령스러운 새인가를 이해할 수 있는데 언제부터인지 까마귀는 흉조로 변했습니다.
한국 고대 문헌자료에서도 까마귀가 길조로 나오는데, 일월지정(日月之精)으로 일본에 건너가 왕과 왕비가 된 연오랑(延烏朗)과 세오녀(細烏女), 동명왕과 백제 온조왕을 각각 동행한 오이(烏伊)와 오간(烏干), 신라 관직명칭에서 나오는 대오(大烏), 소오(小烏)등이 그 예입니다. 일본고대에서도 까마귀는 천신의 사자로 나오는데 『속일본서기』 제2권 "문무천황조"보면 오형당이라는 까마귀 솟대를 일월상(日月像)이나 사신(四神)에 앞서는 존재로 인식하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시베리아 신화에 의하면 까마귀는 지상의 구원을 위해 파견되었고 지상 사람들은 까마귀를 지고천신(至高天神)에게 보내서 모든 재앙을 멈추게 합니다. 만주에서도 병이 났을 때 신간을 세우고 그 위에 갈가마귀를 앉혔다고 합니다. 이처럼 고대의 까마귀는 신령스러운 새였던 것입니다.[주:이필령. 솟대]
옛날 사람들이 어떤 새를 통하여 하늘과 교감했다는 것이 미개한 시대의 이야기라는 현대의 과학적 판단에 앞서 그 시대의 순수함이 부럽기조차 합니다. 어쩌면 신화 같은 일들이 진정으로 인류가 꿈꾸는 천, 지, 인이 하나된 우리본연의 모습이 아닐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