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우리말 속에는 깨달음이 있다.



나쁜이와 좋은이

.


아무리 잉꼬부부도 헤어지면 남남입니다. 남은 나를 가두어 버린 게 남이라 합니다.
즉 나 - 암하고 나를 네모난 울타리를 닫아 버린 것입니다. 처음에는 마음이든 물질이든 주는 것이 아까워서 닫았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고립되고 외로워지게 됩니다.
나쁜 이도 나뿐인 것을 말합니다. 즉, 자기만 아는 사람입니다. 반면에 좋은 이는 조화로운 이가 줄여 된 말입니다. 즉 사람과 사람, 자연과 사람, 하늘과 사람 가운데서 조화로움을 찾는 것이 본래 있었던 자연의 상태이며 우리가 추구해야 할 가치인 것입니다.

그런데 나를 가두어 놓는 나쁜 사람들이 점차 많이 생김으로서 세상은 본래의 조화로운 질서를 잃게 되었고 법과 규제가 생겨 서로 감시하고 경쟁하는 사회가 된 것입니다. 이제 언어의 참뜻을 알았으니 닫힌 울타리를 풀어 낸 좋은 사람들이 모여 화단을 가꾸듯이 조화로운 사회를 가꾸어야 하지 않을까요?





숨겨진 위대한 우리역사 - 우리말 속에는 깨달음이 있다.



얼굴


"동그라미 그리려다 무심코 그린 얼굴~"이라는 아름다운 노래가 있습니다. 우리는 얼굴 표정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합니다. 웃는 얼굴, 화난 얼굴, 놀란 얼굴...
나이가 들면 그 사람의 얼굴에 이제까지 살아온 삶의 흔적이 나타나는데 얼굴은 어떤 뜻이 있는 것일까요?
얼이 들어 있는 굴, 또는 얼이 들어오고 나가는 굴을 얼굴이라 합니다. 얼은 혼, 넋, 마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얼굴은 인격의 현 주소인 것입니다.
얼과 관련된 말을 살펴보겠습니다.

얼간이는 얼이 간 사람.
어른은 얼이 큰 사람.
어린이는 얼이 이른 사람.
어리석은 얼이 썩은 사람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람이 나이가 들면 얼굴에 책임을 지라는 말이 있는데, 우리는 항상 마음을 평화롭고 따뜻하게 유지하여 자신의 얼궁를 가꾸어야 하겠습니다.





.